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골프
물 만난 '가을 여왕' 김수지, 하나금융 '역전승'... 2연승
  • 황혜영 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10.03 15:19
  • 댓글 0
인천 서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KLPGA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티샷 전 연습하고 있는 김수지. (사진=황혜영 기자)

[데일리스포츠한국 황혜영 기자] 김수지(26)가 가을이 오니 물을 만났다. 3주 연속 우승 사냥에 나선다. 

김수지(26)는 지난 2일 막을 내린 인천 서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6745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에서 역전승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주 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우승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이다. 시즌 첫 2연승의 주인공이 탄생했다. 
 
홍정민(20)에 2타 뒤진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수지는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 홍정민을 1타 차로 따돌리며 우승을 차지했다. 홍정민은 사흘 연속 선두를 달리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노렸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하고 김수지에게 우승컵을 내줬다. 

시작부터 좋았다. 1번 홀(파3)부터 버디를 잡으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이어 3번 홀(파4), 4번 홀(파5) 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렸다. 5번 홀에서 1타를 잃었지만 전반 2타를 줄였다. 반면 홍정민은 전반에만 3타를 잃으며 부진했다. 

홍정민이 흔들리는 사이 선두에 올라선 김수지는 후반들어 홍정민을 3타 차로 따돌리며 우승을 굳히는 듯했지만 17번 홀(파5)에서 변수를 맞았다. 김수지가 1타를 잃은 사이 홍정민이 버디 퍼팅에 성공하며 1타 차로 좁혀졌다. 하지만 18번 홀(파4)에서 이들 모두 파를 기록하며 순위를 유지, 우승컵은 김수지가 차지했다. 이예원은 마지막홀 극적인 샷이글을 선보이며 홍정민과 공동 2위를 차지했다. 

김수지는 이번 우승으로 상금 2억 7000만원을 더해 올 시즌 누적 상금 9억2270만5787원으로 상금 랭킹 4위에서 2위로 올라섰다. 김수지의 최근 활약에 상금왕, 대상포인트 경쟁도 안개 속으로 빠졌다. 상금왕 1위 박민지를 김수지가 1억 2588만원 차로 따라잡고 있다. 대상 포인트도 1위 유해란에 36점 뒤진 2위(543점)으로 올라섰다.

김수지는 기세를 이어 오는 6일 개막하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한다. 더불어 3주 연속 우승에 도전할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김수지가 우승 확정 후 물 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KLPGA 제공)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