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농구
[WKBL 드래프트] 1순위는 역시 스미스, 2·3순위 영광은 박진영과 박성진에게
  •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9.16 16:05
  • 댓글 0
(사진=16일 열린 '2022-2023시즌 WKBL 신입선수선발회'에서 전체 1순위로 지명된 키아나 스미스(오른쪽)와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 / W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모두가 예상했던대로 이번 WKBL 신입선수 선발회 전체 1순위는 WNBA 출신 스미스였다. 2순위는 박진영, 3순위는 박성진의 이름이 호명됐다.

16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2022-2023시즌 WKBL 신입선수선발회'가 열렸다. WKBL 6개 구단 사령탑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고, 고교 졸업예정자 15명과 대학 졸업예정자 6명, 대학 재학생 1명, 외국국적 동포선수 3명, 실업소속 1명 등 총 26명이 참가했다.

이날 선발회는 지난 2020년 용인 삼성생명-부천 하나원큐-부산 BNK 썸 간 삼각 트레이드 당시 지명권 교환으로 인해 삼성생명이 1라운드 1순위를 확보한 상태로 시작됐다.

가장 먼저 단상에 오른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은 망설임 없이 "루이빌 대학, 키아나 스미스"라고 호명했다. 현역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신분으로 이번 선발회에 참가한 스미스는 일찌감치 이번 드래프트에서 유력한 1순위 후보로 관심받았다. 

만족스러운 표정의 임근배 감독은 "즉시 전력감이라 생각한다"라며, "본인의 농구를 펼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16일 열린 '2022-2023시즌 WKBL 신입선수선발회'에서 전체 2순위로 하나원큐에 지명된 박진영 / WKBL)

2순위 지명권을 가진 하나원큐의 김도완 감독은 박진영(삼천포여고)을 지명했다. 박진영은 178cm의 포워드 자원으로 2022 국제농구연맹(FIBA) 18세 이하(U-18) 아시아여자농구선수권대회에 나선 대표팀 멤버로도 활약했다. 

코로나19에 확진돼 화상으로 참여한 박진영은 "믿고 뽑아준 하나원큐 구단에 고맙다"라며, "항상 성실하고 밝은 모습으로 모두에게 인정받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2022-2023시즌 WKBL 신입선수선발회'에서 전체 3순위로 BNK 썸에 지명된 박성진 / WKBL)

세 번째로 신인선수를 지명한 BNK 썸의 박정은 감독은 박성진(춘천여고)을 택했다. 185cm의 센터 박성진 역시 2022 FIBA U-18 아시아여자농구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로 활약했으며, 2022 중고농구 주말리그 왕중왕전 수비상을 수상한 바 있다. 

마찬가지로 코로나19에 확진돼 화상으로 참여한 박성진은 "코치 선생님이 항상 지킬 수 있는 말만 하라고 했다. 내뱉는 말은 항상 지키는 선수가 되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박정은 감독에게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손하트를 그려보였다.

인천=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