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배구
"즐겁고 안전한 대회를 위해!"… KOVO 컵대회, 체계적인 경기장 방역 실시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8.11 11:19
  • 댓글 0
경기장 방역.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가 개막을 앞두고 코로나19 방역지침을 공개했다. 

KOVO는 11일 "이번 대회가 즐겁고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선수단 및 관계자, 경기장을 방문한 팬들의 건강을 최우선 원칙으로 고려하여 아래와 같은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는 오는 13일 개막해 20일까지 여자부, 21일부터 28일까지는 남자부 경기가 열린다. 

먼저 경기 전일부터 경기 종료일까지 매일 2회씩 경기장 전체 방역을 진행한다. 특히 화장실, 선수 대기실 등 밀폐 장소의 경우 더욱 철저한 방역을 실시한다.

또한 경기장 출입구에 방역 게이트를 운영함으로써 확진자의 출입을 미연에 방지하고, 코트 위 선수를 제외한 경기장 내 전원이 마스크를 상시 착용해야 한다. 방역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여 즉각적으로 대응하는 비상조직을 구축하는 등 체계적인 방역에 힘을 기울일 계획이다.

경기 시작 전 코트에 입장한 선수들이 주·부심 옆에 일렬로 섰던 것과 달리, 팀 간 거리두기를 고려하여 어택라인에 마주보고 일렬로 정렬했던 지난 시즌의 방식을 유지하기로 했다.

주심이 양팀 인사를 위해 휘슬을 불면 양팀 선수는 악수를 나누는 대신 서로 마주보며 목례하는 것으로 대체한다. 

또한, 선수들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기중 코트 체인지는 실시하지 않는다.

선수단 내 확진자 발생 시, 대회는 확진자를 제외하고 정상운영을 원칙으로 한다. 확진자와 부상자 발생 사유로 경기 속행이 불가해진 팀은 치러진 경기를 포함하여, 전체 경기를 0-3 부전패 처리한다. 

이때, 확진자는 신속항원검사 양성반응 시 검사일로부터 7일 또는 PCR 검사 양성 결과 시 검체채취일로부터 7일 이내의 선수이며, 부상자는 커미션닥터로부터 2주 이상 진단을 받은 선수다. 확진자와 부상자는 각각 검사 후 8일차인 격리해제일과 커미션닥터의 진단기간 초과일부터 경기 출전이 가능하다. 

KOVO는 "코로나19 예방 및 안전한 대회 운영을 위해 만반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남은 준비 기간과 대회 기간에도 연맹은 정부기관 지침준수를 통한 감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