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농구
여자농구 박지수, 국가대표서 제외…공황장애 초기 진단
  • 신수정 기자 jeonge75@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8.01 11:10
  • 댓글 0
올해 1월 국가대표팀에 소집된 박지수 선수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신수정 기자] 한국 여자농구 에이스 박지수가 공황장애로 국가대표에서 제외됐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일 "박지수가 최근 과호흡 증세 발현으로 정밀 검사를 받았고, 공황장애 초기라는 진단 결과가 나왔다"라며 "모든 훈련을 중단하고 열흘 이상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어서 "증상이 완화될 때까지 적절한 치료와 충분한 휴식이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에 따라 박지수의 대표팀 미합류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협회와 박지수의 소속팀인 청주 KB는 "박지수가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선수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정선민 감독이 지휘하는 여자농구 대표팀은 오늘(1일) 충북 진천선수촌에 선수 16명을 소집할 예정이었으나 박지수가 빠지면서 15명만 모이게 됐다.

여자농구 대표팀은 오는 18, 19일에 라트비아 대표팀을 초청해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평가전을 치른다. 이후 9월 22일 호주 시드니에서 개막하는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 출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