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기획 연재
[파키스탄 파헤치기] (28) 파키스탄 여성 최초 남극 탐험 ‘타이야바 자파르' 박사
  • 주한파키스탄대사관 adm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7.20 10:40
  • 댓글 0

작전명 ‘미라클’(miracle). 아프카니스탄에서 지난해 8월 우리 정부와 기관을 도운 현지인 조력자와 그 가족들 390명을 국내로 이송한 군 수송 작전명이다. 수도 카불이 혼란에 빠지자 우리 군은 공군 수송기 3대를 아프카니스탄 인접 국가인 파키스탄으로 급파해 구조에 성공했다. 한국과 파키스탄이 수교 39주년을 맞았다. 본지는 파키스탄의 전통·음식·관광문화와 문화교류, 한국과 파키스탄의 민간·외교와 그 전망을 매주 1회씩 싣는다(편집자 주).

남극.

타이야바 자파르(Tayyaba Zafar) 박사는 천문학자이자 홈워드바운드(Homeward Bound) 프로그램에 따라 남극 탐험에 선발된 최초의 파키스탄 여성이다.

홈워드바운드는 STEM(과학, 기술, 공학 및 수학 분야)의 여성을 위한 획기적인 글로벌 리더십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6년 12월에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전 세계에서 약 76명의 여성들이 남극으로 가기 위해 선발됐다. 이들은 리더십과 전략적인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1년간의 최첨단 훈련 프로그램을 이수했다. 이는 지속 가능한 미래에 있어서 여성의 영향력과 유명세를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한 여성의 리더십 기술을 연마하는 동시에 기후 변화에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프로그램은 매우 다양하며 여러 민족과 국적의 여성들이 참여한다. 이 프로그램에 따르면, 여성들은 세계적으로 지도적 지위에서 현저하게 소외됐다.

자파르 박사는 라호르에서 조기 교육받았다. 그녀는 파키스탄에서 물리학 석사 학위를 받은 후 펀자브 대학교에서 1년 반 동안 학생들을 가르쳤다. 2007년에는 덴마크 쾨벤하운의 대학교(Dark Cosmology Denmark)에서 박사 학위를 받기 위해 장학금을 받았다.

자파르 박사는 2018년 26개국에서 선발된 80명의 여성 중 유일한 파키스탄인이다.

자파르 박사는 2018년 26개국에서 선발된 80명의 여성 중 유일한 파키스탄인이다. 과학, 기술, 공학, 수학, 의학 등 다양한 분야의 여성 전문가들이 남극을 방문했고 3주의 시간을 보냈다. 남극에 머무는 동안, 다양한 종류의 펭귄, 빙하, 조디악 크루즈, 고래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연구했다.

이 프로그램에 대해 그녀는 “이 프로젝트는 남극대륙으로 가기 위해 고안됐고 호주 바로 그 아래에 있다. 호바트에서 남극대륙까지 바로 갈 수 있지만 우리는 아르헨티나를 거쳐 서쪽의 남극 반도로 갔다. 해양 난방으로 인한 기후 변화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그리고 “우리는 다른 나라에서 주최하는 다양한 곳을 방문했다. 연구원들은 해양 생물이 어떻게 영향을 받고 있는지, 빙하가 어떻게 녹고 있는지, 생태계가 어떻게 붕괴되고 있는지 이야기하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남극 대륙의 빙상은 녹고 있으며, 특히 바다표범, 고래 등과 같은 해양 생물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그녀가 기후 문제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줬다. 그녀의 파키스탄이 환경 문제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파키스탄에서 우리는 탄소를 방출하고 지구를 파괴하는 많은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타이야바 자파르 박사

그녀는 과학 분야가 남성에게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의식할 수 있도록 어린 학생들이 유명한 여성 과학자들의 전기와 자서전을 읽도록 장려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35세의 그녀는 어린 시절부터 천문학을 좋아했다고 한다. 학교에서 물리학과 수학은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과목이었다. 그녀는 “파키스탄에서는 천문학을 가르치지 않는다. 나는 천문학을 좋아했기 때문에, 그 주제에 관한 책을 사서 재미로 읽곤 했다. 그 과목을 깊이 있게 공부하는 것이 열정이 되었다”라고 전했다.

그녀는 파키스탄에서 천문학이 등한시되고 있는 현실에 탄식한다. 과학에서 가장 흥미로운 담론 중 하나임에도 불구하고, 천문학은 중요성을 부여받은 적이 없다. 천문학적인 관측은 고사하고 천문학 연구에 집중하는 기관은 거의 없다.

그녀는 훗날 자신의 연구소를 설립하고 싶어한다. 그녀의 어린 여학생들에게 “만약 당신이 과학자가 되고 싶다면, 과학에 머물러라. 우리나라도 당신처럼 똑똑한 여자가 필요하다. 모든 사람은 꿈을 꿀 수 있지만 결국 소수의 사람만이 그 꿈을 향해 길을 닦기 위해 열심히 일한다. 절대 놓치지 마라”라며 꿈을 위해 절대 포기하지 말아달라고 조언했다.

타이야바 자파르 박사는 현재 호주 매쿼리 대학교의 수석 강사이다. 그녀는 헌신과 노력을 통해 어떻게 목표를 성취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빛나는 본보기이다. 파키스탄 소녀들이 과학을 선택하고 이 분야에서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도록 격려해야 한다.

주한파키스탄대사관 제공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한파키스탄대사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