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비즈니스 기타
남산골 한옥마을서 ‘한옥담닮 : 한옥, 꽃을 담다’ 전시 개최꽃을 소재로 한 민화·AR·설치작품 등 다양한 장르 선봬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7.19 09:31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서울시가 남산골한옥마을 ‘관훈동 민씨(閔氏)가옥(서울시 민속문화재 제18호)’과 ‘옥인동 윤씨(尹氏)가옥’에서 내달 14일까지 ‘한옥담닮 : 한옥, 꽃을 담다’를 진행한다.

신미경 작가의 ‘꿈바라기’

[한옥담닮]展은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여름과 겨울에 진행하는 기획전시로, ‘자연을 담고, 자연을 닮은 한옥’이라는 의미를 함축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그림·조형물·공예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군들과 작품은 물론 현대 기술을 접목한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인 [한옥담닮]展의 상반기주제는 ‘한옥, 꽃을 담다’이다. 한옥에 다채롭게 피어난 ‘꽃’을 민화, AR, 한국화, 설치작품 등 다양한 기법과 장르로 만나볼 수 있다.

첫 번째 전시인 <한옥담닮 : 한옥, 꽃을 담다.>는 세 명의 작가진이 참여해 남산골한옥마을을 다채로운 꽃으로 수놓을 예정으로, 남산골한옥마을 세곳의 전통가옥에서 진행된다.

‘관훈동 민씨가옥’ 안채에서 진행되는 ‘신미경’ 작가의 전시는 그림 속 고혹적이고 강렬하게 피어난 다양한 색감의 꽃들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증강현실(AR)로 표현된 작품들을 통해 단순히 보는 전시를 넘어 화면 속에서 움직이는 형태로도 작품을 즐길 수 있다.

사랑채에서는 보타닉아티스트 ‘김슬기’ 작가의 감성으로 표현한 ‘사계절’을 만나볼 수 있다. 한옥에 꽃과 식물 그리고 다양한 소재로 풀어낸 작품을 통해 자연과 인간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는 시간을 시민들에게 선물하고자 한다.

마지막으로 ‘옥인동 윤씨가옥’에서 진행되는 ‘김도영’ 작가의 전시는 ‘바람 · 자연 · 사람’이란 주제로 이번 전시를 준비하였다. 한옥을 또 하나의 작은 우주(宇宙)로 바라본 그는 작품 속에 피어있는 따뜻한 꽃과 더불어 작가가 표현하고자 한 ‘한옥’을 그림·설치물·미디어 등으로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세 작가의 전시는 청명한 하늘과 바람이 선사하는 ‘낮의 한옥’ 그리고 해가 지고 물든 정취 속 ‘밤의 한옥’ 까지 남산골한옥마을 전통가옥을 방문하는 관람객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물할 예정이다.

남산골한옥마을 전통가옥에 담겨 전시로 피어난 꽃을 감상하고, 관람객들의 여름도 꽃처럼 어여쁘게 물드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더불어 ‘남산골 하우스뮤지엄’을 통해 한옥의 정취와 고요함에 물들고, 쉼(休)과 푸르름(靑)을 동시에 느끼는 시간을 선물하고자 한다.

한편, ‘2022 남산골 하우스뮤지엄’ 기획전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관람 가능하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산골 한옥마을#‘한옥담닮 : 한옥#꽃을 담다’ 전시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