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전시 공연
美뉴저지 세계 한국 국악 경연대회 눈길
  • 로창현 특파원 newsroh@gmail.com
  • 승인 2022.06.29 08:51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로창현 특파원] 제20회 세계 한국 국악 경연대회가 25일(현지시간) 뉴저지 팰리세이즈 팍 고등학교 강당에서 열렸다.

뉴욕한국문화원과 미주한국국악진흥회가 공동주최한 이번 행사는 총 400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지인들에게 한국 국악의 가락과 장단에 흠뻑 취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미국 뉴저지 팰리세이즈 팍에서 25일 열린 제20회 세계 한국 국악 경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행사를 마치고 함께 했다.

 

경연 심사 결과 최고점을 받은 팀은 중고등부에서 오미나, 케일리 김, 에밀리 김, 나탈리 유, 에린 김 등 9명 팀이 '부채춤'으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은 '삼고무'를 공연한 대학일반부 참가팀 애쉴리 백, 매튜 한, 클로에 박, 챈틸리 리, 이주아, 스테파니 조, 셀럽 한 등 11명에게 수여됐다.

세계 한국 국악 경연대회는 차세대 재외동포의 국악 참여를 통한 정체성 함양과 국악 저변 확대, 재외동포 국악인들의 기능 향상 및 현지 내 한국문화 홍보를 목적으로 2001년부터 시작됐다. 해외에서 개최되는 경연대회 중 유일하게 국무총리상이 수여되는 권위 있는 대회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창현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