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농구
'최고 연봉 대우' SK, 김선형과 재계약 체결...3년 8억원에 도장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5.24 18:32
  • 댓글 0
서울 SK 김선형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SK가 김선형과 재계약을 체결했다. 프랜차이즈 스타에 걸맞은 대우를 해줬다.

서울 SK는 24일 공식 발표를 통해 팀내 프랜차이즈 스타인 김선형과 2025년까지 계약 기간 3년, 첫 해 보수 8억원(5억 6000만원, 인센티브 2억 4000만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2011년 드래프트 2순위로 SK에 입단해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로 활약해온 김선형은 두번째 FA 계약에서도 동행을 이어간다. 김선형은 지난 시즌 팀의 정규리그 우승과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었고 특히, 챔피언결정전에서는 평균 17.4득점 6.8어시스트를 기록하며 MVP에 선정된 바 있다. 김선형은 “다시 한 번 SK 나이츠와 함께 하게 돼 기쁘고 좋은 조건을 제시해주신 구단에 감사를 드린다. 구단이 저를 필요하다는 의지를 보여주셨기 때문에 다른 팀으로의 이적은 생각하지 않았다. 계약기간 동안 팀이 우승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SK는 이현석의 이적과 안영준의 군입대 공백을 메우기 위해 정확한 슛 능력을 보유한 가드 홍경기를 계약 기간 2년에 첫 해 보수 1억 2000만원(인센티브 2000만원 포함), 그리고 포워드 송창용과는 2년에 첫 해 보수 7000만원에 계약했으며, 팀 내 또 다른 FA인 장문호와는 4500만원에 1년 간 FA 계약을 체결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