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기타
‘둘리·오징어 게임’ 속 쌍문역 새단장미아역과 함께 냉방시설 등 환경개선 공사 마무리
  • 한민정 기자 machmj55@naver.com
  • 승인 2022.05.24 17:07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한민정 기자] 서울교통공사가 서울 지하철 4호선 쌍문역·미아역의 냉방시설 설치와 마감재 교체 등 리모델링을 겸한 환경개선 공사를 마쳤다. 지난해 개선 공사가 완료된 1호선 3개 역(동대문·신설동·종로3가)과 2호선 잠실새내역에 이어, 두 역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가 크게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지하철 4호선 쌍문역 내부 모습.(서울시)

쌍문역과 미아역은 1985년 4월 20일 지하철 4호선 개통과 함께 문을 연 곳이다. 두 역은 인근 쌍문동·미아동 주민에 더해 도봉구·강북구·경기 북부 구간의 버스 이용객이 지하철을 타기 위해 집결하는 주요 장소로 자리잡았다. 2019년 기준 쌍문역은 하루 6만 명 이상(6만 2213명), 미아역은 3만 명 이상(3만 3371명)이 이용했다.

특히 쌍문역은 인근 쌍문동이 만화 ‘아기공룡 둘리’의 배경으로 사용된 것을 계기로, 역사 곳곳에 둘리 캐릭터를 활용한 포토존·휴식공간·조형물 등이 설치된 ‘둘리 테마역사’로서 널리 알려진 곳이기도 하다.

이 외에도 쌍문동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 ‘응답하라 1988’·‘오징어 게임’ 등이 주목받으면서, 촬영지 방문을 희망하는 관광객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그러나 두 역은 착공 시기(1980년)부터 계산하면 모두 40여 년 이상 지난 낡은 역사로, 초기 설계 시 냉방시설이 갖춰지지 않아 여름철에는 30℃ 이상의 높은 온도로 시민들의 이용에 불편이 많았다.

이에 공사는 서울시와 함께 재작년 8월부터 두 역의 환경 개선을 시작해, 지난 3월 31일에 모든 공사를 마쳤다. 교통약자가 지하철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구조를 공사 시 반영했으며, 정보통신 기술(ICT)로 역사를 관리하는 스마트 스테이션도 도입했다.

시비 100%인 620억 원을 들여 두 역에 냉방시설을 설치하고, 동시에 역사 외벽·천장 등 마감재를 전면 교체해 쾌적하고 편리하게 역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지하철 역사에 특별한 공간을 구축하고 시민들이 일상에서 문화예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기본 디자인 등 미적 요소에 많은 신경을 써 두 역의 재단장을 진행했고, 그 결과 독특한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이 외에도 지하철역이 위치한 각 자치구청과 협약을 맺어, 기존의 역을 ‘테마역’으로 다시 꾸며 편의성을 증진시키며 이용객들의 흥미를 이끌어내는 작업도 수행하고 있다. 2호선 성수역(산업문화 복합테마공간·성동구청), 7호선 수락산역(수락산 소개·노원구청)이 그 대표적인 역들이다.

김성렬 서울교통공사 기술본부장은 “많은 고민과 검토를 거치며 설계와 공사를 마친 만큼 새롭게 변한 두 역을 시민들께서 많이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라며 “낡고 오래된 지하철이라는 이미지를 벗고 새롭게 태어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역사환경 개선 사업에 정부와 시민 여러분의 많은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둘리·오징어 게임#쌍문역

한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