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전시 공연
근대화가 양기훈, 문방도 병풍...대작 궁중회화 전시 열린다
  • 박영선 인턴기자 djane7106@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5.23 13:14
  • 댓글 0
문방도 4폭 병풍 (사진=문화재청)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영선 인턴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상설전시 유물 교체를 통해 대작 궁중회화를 새롭게 전시한다. 이번에 전시되는 유물은 근대화가 양기훈(楊基薰, 1843-1911)의 작품 3점과 문방도 병풍 3점 등 총 6점이다.

양기훈은 평양 출신의 화가로 20세기 초 서울에서 활동하며 궁중에서 사용될 작품을 그린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은 ‘군안도 병풍’, ‘매화도 병풍’, ‘산수일출도 2폭 병풍’ 등 3점이다. ‘군안도 병풍’은 갈대밭 사이의 기러기 무리를 4미터가 넘는 크기의 10폭 병풍에 그린 대작으로 1905년 고종에게 바쳐진 작품이다.

양기훈의 ‘매화도 병풍’은 국립고궁박물관이 이번에 처음 공개하는 작품이다. 6폭 병풍에 꽃이 만발한 매화나무를 생동감 있게 그린 작품으로, 동시대 화가인 해강(海崗) 김규진(金圭鎭, 1868-1933)이 지은 글이 적혀 있다.

양기훈은 궁중에서 사용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는 ‘매화도 자수 병풍’의 밑그림을 그린 작가로 알려져 있는데, 이번에 공개되는 ‘매화도 병풍’은 궁중에서 사용된 그림은 아니지만, 작가의 매화도 화풍을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아울러 관람객들이 양기훈의 다양한 작품을 접해볼 수 있도록 산수도와 일출도를 나란히 그린 ‘산수일출도 2폭 병풍’도 함께 공개한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일반인들에게 친숙한 ‘문방도’ 작품 3점(4폭 병풍 1점, 2폭 병풍 2점)도 함께 선보인다. ‘문방도 병풍’은 서책과 문방구류, 골동품과 도자기, 화초, 과일 등의 소재를 그린 것으로 궁궐 내부를 장식하는 용도로 쓰였다. 각종 진귀한 물건과 경사스러운 의미를 갖는 소재들을 망라하여 당대의 지적이고 문화적인 취향뿐만 아니라 부귀, 장수, 다산 등의 세속적인 열망까지 담아낸 것으로 해석되는 그림이다.

국립고궁박물관 관계자는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이 다양한 왕실 유물 콘텐츠를 누릴 수 있도록 상설전시 유물을 주기적으로 교체하고 있다”라며, “그동안 자주 전시되지 못했던 궁중회화 유물을 적극적으로 공개하여 관람객들이 궁중회화의 다채로운 성격과 아름다움을 느껴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선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