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기타
의료용 대마, 국내 개발 ‘첫 성과’농진청, 육종 기술 특허 2건 출원… 식물체 2자원 분양 계획
  • 설재혁 인턴기자 jaehyeok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5.22 17:03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설재혁 인턴기자] 최근 전 세계적인 규제 완화와 산업화로 의료용 대마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국내 의료용 대마 생산을 위한 기반 기술 연구가 첫 열매를 맺었다.

농촌진흥청이 육성한 의료용 대마인 ‘칸나비디올 고 함유’ 대마.

농촌진흥청은 지난 19일 “의료용 대마 식물체 개발을 위한 육종 기술을 개발해 특허출원하고, 이 기술로 만든 국산 의료용 대마 식물체 2자원을 국내 연구기관에 분양한다”고 밝혔다.

대마는 활용 용도에 따라 줄기를 활용하는 섬유용, 씨앗을 활용하는 종실용, 꽃과 잎에서 추출한 유용 성분을 의약품· 화장품 등의 원료로 사용하는 의료용으로 구분한다.

국내에서는 현행법상 의료성분의 산업 활용은 불가하며 연구 목적으로만 활용 가능하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의료용 대마의 기술 표준화와 산업화를 위한 자원이 없어 북아메리카나 유럽에서 도입한 자원을 연구에 활용해 왔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2020년부터 국산 의료용 대마 품종 개발을 목표로 연구 사업을 진행해 왔으며, 올해 3월 대마 육종에 필요한 기술 특허 2건을 출원하고 이 기술을 활용해 의료용 대마 자원을 육성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진은 육종 효율을 높이기 위해 암그루에서 수꽃이 피도록 유도해 자가 수정하는 인공교배 기술 암꽃이 피기 전 어린잎(미전개엽)을 조기 분석해 우수 자원을 선발하는 기술 실내 재배에 알맞은 자원을 선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또한, 이 기술로 의료성분인 칸나비디올을 9% 이상 함유한 ‘칸나비디올 고 함유 대마’와 중독 성분인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이 0.3% 미만으로 적은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 저 함유 대마’ 총 2자원을 육성했다.

칸나비디올은 대마에서 가장 활용도가 높은 기능 성분으로 소아 뇌전증 치료제인 에피디올렉스(Epidiolex)의 주성분이며, 해외에서는 염증이나 우울증·불면증 완화 효과가 알려져 식품 등에 이용하고 있다. 반면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은 진통·진정 효과가 있으나 도취성분으로 중독성이 있어 대마 산업화의 장애 요인이 되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자원은 섬유용 대마 ‘청삼’과 달리 줄기가 짧고 가지가 많은 특성이 있어 시설 안에서 여러 단으로 재배할 수 있다. 디지털 농업기술을 활용한다면 연간 3~4회 이상도 생산이 가능하다.

농촌진흥청은 이들 의료용 대마를 농업유전자원센터에 기탁해 생명자원 등록을 마쳤으며, 대마의 재배, 분석, 생리활성 연구에 활용할 수 있도록 국내 연구기관에 분양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마#농진청

설재혁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