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기타
서울시, 초·중학생 대상으로 ‘기후변화 탐사대’ 운영
  • 박영선 인턴기자 djane7106@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5.09 15:10
  • 댓글 0
기후변화탐사대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영선 인턴기자] 서울시는 초·중학생 400명을 대상으로 놀면서 배우는 체험형 환경교육 프로그램 ‘기후변화 탐사대’ 참여 신청을 10일부터 받는다고 밝혔다.

‘기후변화 탐사대’는 미래세대의 기후변화와 에너지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탄소중립 실천을 유도하기 위해 진행되며 온라인 수업과 신재생에너지 교구 체험으로 구성된다.

온라인 수업은 기후변화 원인과 문제점, 탄소중립의 의미에 대해 알아보고 생활 속 에너지 절약법에 대해 배워본다. 매주 토요일 10시, 14시 총 2회 진행되며, 신청자의 가정으로 배송해 가족들과 함께 체험할 수 있게 한다.

교구 체험은 태양광 패널이 부착된 로봇을 만들며 신재생에너지를 체험할 수 있으며 학년별 수준을 고려해 초등학교 저학년은 ‘공룡로봇’, 초등학교 고학년과 중학생은 ‘우주탐사로봇’ 교구를 활용해 진행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서울시환경교육포털을 통해 10일부터 내달 28일까지 8주간 매주 화요일 50명씩 무료로 선착순 접수 받는다.

이외에도 기후에너지정보센터에서는 기관 및 단체를 대상으로 환경교육용 ‘탄소중립D-day 보드게임’을 대여 중이며, 오프라인에서도 다양한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윤재삼 서울시 환경시민협력과장은 “재미있는 체험을 통해 에너지의 소중함과 생활 속 에너지 절약법을 체득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면서 “앞으로도 미래세대의 기후변화 대응 실천을 유도하는 다양한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선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