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물어보살' 화장실엔 귀뚜라미, 소파 아래엔 밀웜…엄마는 '경악'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02.28 08:49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곤충‧파충류와 사랑에 빠진 소년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찾아온다. 

오늘(28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54회에서는 엄마와 초등학생 아들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이날 엄마는 아들이 도마뱀, 물고기, 물자라, 사마귀, 사슴벌레 등을 키우고 있다고 말문을 연다. 처음엔 엄마도 아들의 취향을 존중해줬지만, 생물들이 한 마리씩 늘어나면서 집안은 생태계 보고 수준이 되었고 관리도 힘들어지게 되었다고. 

아들은 직접 알집에서 생물들을 부화시키는 것은 물론, 계속해서 새로운 생물들을 채취하고 다니면서 위험한 일을 겪기도 했다고 한다. 특히 아들과 달리 곤충을 무서워한다는 엄마는 화장실 문을 열면 귀뚜라미가 있고, 소파 밑엔 밀웜이 떨어져 있는 일화를 소개하며 고통을 호소해 눈길을 끈다. 

이야기를 듣던 이수근은 "내가 부모라도 너무 걱정될 것 같다. 놀랐겠다"라며 엄마의 마음을 이해하는데, 다만 의뢰인이 가져온 생물들을 보면서 보살 이수근과 서장훈마저 "귀엽다", "예쁘게 생겼다"라며 빠져들게 된다. 특히 서장훈은 "한국의 파브르가 여기 있네. 내가 최근 만난 아이들 중에 가장 진중하다. 나와 몇 살 차이 안 나는 동년배 같다"라며 감탄했다는 후문.  

과연 아들은 남다른 취미생활을 지킬 수 있을까. 보살 이수근과 서장훈의 조언이 함께할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54회는 오늘(28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