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건강
소규모 어린이급식소도 위생·영양관리 받는다식약처, 건강한 급식제공 위한 관리지원센터 등록 의무화
  • 김준수 기자 emirate11@naver.com
  • 승인 2022.01.03 16:27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준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국의 어린이집‧유치원에서 제공하는 급식의 위생과 영양관리를 위해 영양사 없는 소규모 어린이급식소를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에 의무적으로 등록하도록 해서 전문가의 위생·영양관리를 받도록 하는 등 ‘먹거리 안전 국가책임제’를 더욱 강화한다.

급식을 먹는 초등학생들.

또한, 전국 모든 시‧군‧구에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설치를 의무화하여 소외지역 없이 모든 어린이가 양질의 급식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한다.

소규모 급식소의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등록 의무화와 전국의 모든 시‧군‧구에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의무 설치는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을 개정으로 1년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본격 시행한다.

그간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의 급식 관리를 받지 않던 소규모급식소까지 의무적으로 등록하도록 해서 어린이집‧유치원·다함께돌봄센터 등이 사각지대 없이 연령별 식단제공, 급식소 위생관리, 식습관 개선 교육 등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지역별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정보와 등록절차 등은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고 이메일·우편·팩스 등으로 등록할 수 있으며, 등록하지 않을 경우 최대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제까지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는 설치를 희망하는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설치‧운영(’11년~)하도록 했으나 10년 만에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설치가 의무화됨에 따라 전국 모든 어린이가 건강한 급식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으로 국가의 미래인 소중한 어린이에게 안전하고 영양을 고루 갖춘 급식이 제공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와 함께 어린이를 위한 건강한 식생활 환경조성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식약처#어린이급식소#먹거리 안전 국가책임제

김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