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구해줘! 홈즈' 한해X넉살, 첫 독립 꿈꾸는 1인 가구 위해 인턴코디 출격!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12.31 14:33
  • 댓글 0
MBC ‘구해줘! 홈즈’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래퍼 넉살과 한해가 인턴코디로 출격한다. 

2일 방송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이민희 /이하 ‘홈즈’)에서는 래퍼 넉살과 한해가 놀이공원이 가까운 집을 찾는 1인 가구가 의뢰인을 위해 매물 찾기에 나선다. 

​용인 놀이공원에 첫 취업한 의뢰인은 현재 MD(상품 기획자)로 근무 중이라고 한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부모님 댁에서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는 탓에 왕복 4시간이 소요된다고 밝혔다. 이에 퇴근 후, 여가 시간을 보내기 위해 놀이공원과 가까운 집으로 생애 첫 독립을 결심했다고 말한다. 지역은 의뢰인의 직장에서 자차 30분 이내의 경기도 용인&수원지역으로 기본옵션이 많고 감각적인 인테리어를 희망한다. 예산은 전세가 1~2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힌다. 

덕팀에서는 래퍼 넉살과 한해가 인턴코디로 출격한다. 첫 출연 당시 초보 자취러였던 넉살은 “자취 3년차, 프로 살림남이 됐다.”고 말한다. 그는 자취 3년차가 되어보니 어떤 것이 중요한 지 깨달았다고 고백하며, 공간분리와 정리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한다. 무엇보다 팬들이 준 선물을 잘 보관할 수 있는 공간도 필요하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 시킨다.

한해는 최근 작업실을 계약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그는 작업실 인테리어만큼은 과감하게 꾸몄다고 고백하며, 평소 로망이었던 앤티크 스타일로 와인도 함께 마실 수 있는 공간이라고 말해 눈길을 끈다. 

넉살과 한해는 절친 붐과 함께 출격한다. 오프닝부터 홈즈랜드를 개장하며, 찐친케미를 선보인 세 사람은 시종일관 하이텐션으로 발품을 팔았다고 한다. 특히, 영화 ‘맨 인 블랙’의 에이전트로 분장해 선보인 콩트는 역대급 큰 웃음과 호응을 이끌어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먼저 세 사람은 수원시 팔달구로 향한다. 의뢰인의 직장에서 자차 20분 거리에 위치한 도시형 생활주택으로 도보 10분에 대학가가 있어 다양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고 한다. 매물은 화이트톤 실내에 블랙으로 포인트를 준 인테리어가 눈길을 끈다. 욕실의 터치형 조명거울을 발견한 넉살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 체 “처음 본다. 정말 내 스타일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한다.

첫 독립 로망을 실현시켜 줄 1인 가구의 전셋집 찾기는 이날 오후 10시 50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