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힛트쏭' 김조한부터 윤미래·박정현까지! '소울 폭발' R&B 특집 예고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11.26 11:21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이십세기 힛트쏭'에서 대한민국을 촉촉하게 적신 R&B의 계보를 파헤친다. 

오늘(26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소울 몰러 나간다! 그루브 넘치는 R&B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이날 '힛트쏭'은 2000년대부터 대한민국 R&B의 시작이자 부흥기인 1990년대 초까지 거슬러 올라가 그 시절 R&B 명곡들을 소환한다. 이번 편은 'MC 김민아 특집'으로 불릴 정도로 김민아의 고주파 리액션을 만나볼 수 있다. 

MC 김희철과 김민아는 소울 넘치는 곡들이 소개될 때마다 치열한 마이크 쟁탈전을 벌인다. 박화요비, 박정현, 양파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자 솔로 가수들의 대표곡이 펼쳐지기 때문. 감성에 취해 열창하던 김희철은 박화요비의 고음에 "자괴감이 든다"며 고개를 숙였다는 후문이다. 

또 김민아의 최애 그룹 에코(ECO)의 팀명이 'Erotic Cool Orgasm'의 약자라고 밝혀져 MC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김민아는 원초적 감성을 담은 팀명에 "진정한 R&B의 정신이다"라며 에코를 향한 애정을 드러낸다는 귀띔이다. 

명실상부한 R&B 듀오 플라이 투 더 스카이와 윤미래가 속한 타샤니, 그리고 R&B의 대부 솔리드를 낳은 명곡들도 빼놓을 수 없다. 20세기 대한민국 리스너들에게 귀호강을 선물한 명곡들은 과연 어떤 곡들이 있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금요일 밤 감수성을 책임질 '소울 몰러 나간다! 그루브 넘치는 R&B 힛트쏭'은 오늘(26일) 밤 8시 KBS Joy '힛트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