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이혜영, '재혼 스토리 고백' 현 남편 "7번째 소개팅남"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11.19 11:32
  • 댓글 0
사진=MBC '라디오스타'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배우 겸 방송인 이혜영이 "남편이 7번째 소개팅에서 만난 남자"라고 밝힌 장면이 재조명 받고 있다. 

이혜영은 과거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새롭게 만난 인연인 현 남편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2011년 1살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한 그는 "결혼을 하고 싶더라. 너무 외롭고 나이도 있고 부모님도 많이 걱정을 하시기에 선 같은 소개팅을 받았다. 그때 일곱 명의 남자를 만났다"라고 말했다.

현재 이혜영의 남편은 7번째 소개팅에서 만난 남자였다. 이혜영은 "신랑이 저를 너무 사랑해서 다른 사람과 만나지 못하도록 계속 약속을 잡았다"라고 말한 뒤 딸이 있는 지금의 남편과 결혼을 하게 된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어 그는 "과거 이혼을 하면 방송계를 떠나거나 공백기를 가져야만 했었다. (이혼 후) 나도 이제 방송을 못 하게 될 거라고 생각했었다. 그래서 이혼 소식을 우리 부모님보다 당시 방송 중인 '여걸식스' CP에게 먼저 알렸다. 그랬더니 '좀 쉬다 나와, 네가 뭐 잘못한 거 있니'라고 하더라 그리고 한 달 후에 연락이 왔다"고 생각보다 이른 방송복귀를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