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항저우 AG 준비' U-23대표팀, 아시안컵 예선 참가차 출국...황선홍 감독 부임 첫 대회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10.20 10:25
  • 댓글 0
U23 대표팀 황선홍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U23 대표팀 황선홍 감독이 부임 후 첫 대회에 나선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20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예선이 열리는 싱가포르로 출국했다.

U23 대표팀은 아시안컵에서 예선 H조에 속해 25일 필리핀, 28일 동티모르, 31일 싱가포르와 차례로 만난다. 

이번 예선은 총 11개 조로 나뉘어 치러지는데 각 조 1위, 그리고 2위 팀 중 상위 4개 팀만 내년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U23 아시안컵 본선에 출전한다. 

상대적으로 약팀들과 한 조에 묶였지만 황선홍 감독에게는 소중한 시간이다. 이번 예선을 통해 내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나설 선수들을 파악해야 한다. 황선홍 감독 부임 후 첫 대회이기도 하다. 

한편, 황선홍 감독은 이번 예선에 정예 선수단 23명을 불렀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