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배구
한국전력, '복근 부상' 사닷과 계약 해지… 현캐 출신 다우디 영입 [오피셜]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9.24 16:46
  • 댓글 0
남자 프로배구단 한국전력이 이란 출신 2002년 공격수 바르디아 사닷과 계약을 해지하고 지난 시즌 까지 현대캐피탈에서 활약한 다우디 오켈로를 대체 선수로 영입했다.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남자 프로배구단 한국전력이 외국인 선수 바르디아 사닷을 방출했다. 대체 외국인 선수는 현대캐피탈 출신의 다우디 오켈로다.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 배구단은 24일 "외국인선수 바르디아 사닷과 계약을 해지하고 다우디 오켈로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사닷은 이란 출신의 2002년생 공격수로 큰 기대를 모았으나, 복근 부상으로 전치 6주 이상의 진단을 받아 V-리그 데뷔가 아쉽게 불발됐다.  

한국전력은 “최근 연습경기 등에서 활약이 좋아 기대가 컸지만 외국인선수의 역할이 큰 V-리그 특성상 선수의 회복을 기다리기 어려웠다”며 “사닷에 진심어린 위로와 함께 다시 V-리그에서 볼 수 있기 바란다는 마음을 전했다”고 밝혔다.

사닷의 대체 선수로 다시 한국 코트를 밟는 다우디는 지난 2019~2020 시즌 중 교체선수로 현대 캐피탈에 영입돼 지난 시즌까지 V-리그에서 활약한 바 있다. 높은 타점을 활용한 공격과 블로킹이 위력적인 선수다. 

한국전력은 “신속히 대체선수를 물색하여 기량이 검증된 공격수인 다우디를 영입할 수 있었다”며 “새롭게 전열을 정비해 V-리그에서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