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물어보살' 어머니와 아들의 서로 다른 장사 신념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09.20 14:16
  • 댓글 0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어머니와 아들이 서로 다른 장사 신념으로 갈등을 겪는다. 

오늘(20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31회에서는 모자(母子)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10년 간 함께 떡집을 운영하고 있는 아들과 어머니. 장사는 잘 되고 있지만 운영하는데 의견 충돌이 잦다고. 특히 최근에는 아들이 타지로 가게 이전을 결심하면서 더욱 어머니와 갈등을 겪고 있다고 한다.  
 
또한 아들은 좋은 재료를 쓰고 제품에 자신 있기 때문에 제값을 받고 싶지만, 어머니는 싸게 많이 팔아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아들은 “내가 하려는 새로운 시도를 어머니가 이해하지 못한다. 싸게 파시자고 해서 장사가 잘 돼도 남는 돈이 없다”라며 하소연한다. 
 
이수근은 “아들이 이 정도 신념이 있다면 어머니가 응원해줘라”라는 반응을 보이고, 서장훈은 “가게를 옮기는 건 엄마 입장에선 반대할 수 있다”라는 의견을 전한다. 

이에 어머니 역시 그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털어놓는다. 어머니는 “아들이 사장이지만 나 없이는 가게가 안 돌아간다. 남 같으면 한소리 했을 텐데 자식이라서 말도 안 했다”라고 해 과연 함께 일하는 두 사람의 갈등의 진실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부른다.  

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의 솔로몬 같은 해결 방법이 공개될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31회는 오늘(20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