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KBL PO 미디어데이] 6강에서 만나는 KGC-KT 오리온-전자랜드, 치열한 신경전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08 12:31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쉽지 않은 상대지만 일찍 끝내고 싶은 마음은 같다. 6강 플레이오프에 나서는 팀들의 신경전이 펼쳐졌다.

8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호텔리베라 청담 그랜드 볼룸에서는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플레이오프에 오른 전주 KCC, 울산 현대모비스, 안양 KGC, 고양 오리온, 인천 전자랜드, 부산 KT 사령탑과 주요 선수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플레이오프 시작 전 입담 대결을 펼쳤다.

플레이오프는 오는 10일 오리온과 전자랜드 시리즈로 시작한다. 11일부터는 KGC와 KT의 6강 플레이오프 시리즈가 열린다. 

미디어데이에도 두 팀간의 신경전이 펼쳐졌다. 김승기 감독은 플레이오프 대진이 확정된 이후부터 "KT가 우리를 택한 것 같은데 그 선택이 잘못됐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라고 말하며 불꽃 승부를 예고했다. 

김승기 감독은 "4차전을 예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재도는 "KT를 잡기 위해선 허훈을 잡아야 한다. 정규리그 동안 저희 팀을 상대로 기록이 좋았는데 플레이오프 때는 저희를 상대로 기록한 평균 기록을 반 정도로 줄이겠다. 허훈을 잡기 위한 비책은 지금 말씀드릴 수 없다. 경기 때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서동철 감독은 5차전을 바라봤다. 서 감독은 "마음 같아선 3차전에서 끝내고 싶다. 하지만 우리와 KGC가 6번 맞대결 동안 멋진 경기를 했다. 팬들을 위해서 5번 경기하고 올라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허훈도 이재도를 경계했다. 허훈은 "KGC의 중심인 (이)재도 형을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재도 형이 저희와 경기할 때 빅샷을 많이 터뜨렸다. 재도 형을 꽁꽁 묶어야 한다"라며, "재도 형이 저의 기록을 반으로 줄이겠다고 했는데 저는 재도 형의 파울 갯수를 2배로 늘려서 빨리 벤치로 보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재도는 "파울은 딱 4개까지만 하겠다"라고 받아쳤다.

KGC만 만나면 강해지는 허훈은 "다른 팀이랑 할 때도 잘하고 싶은데 운이 좋았던 것 같다. 맞대결에서 잘했던 것을 플레이오프 때도 폭발력있게 하고 싶다"라고 다짐했다. 

(사진=KBL)

이에 앞서 경기를 치르는 오리온과 전자랜드도 치열한 승부를 예고했다. 강을준 감독은 "4차전에서 끝내고 싶은데 이승현 선수가 5차전이나 투입될 것 같다. 5차전까지 예상한다"라고 전했다. 

경계해야 할 선수로는 전현우가 꼽혔다. 허일영은 "김낙현 선수는 이대성과 한호빈이 잘 막을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전현우를 막고 싶다. 전현우 선수의 슈팅 컨디션이 요새 좋더라 따라가기 힘들겠지만 최대한 노력해서 아직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 전현우 선수가 유도훈 감독님께 욕을 많이 먹어도 자신있게 하더라. 그런 모습이 좋아보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도훈 감독은 "홈에서 끝났으면 좋겠다"라고 짧게 각오를 다졌다.

김낙현은 이대성을 경계했다. 그는 "이대성 선수를 막아야 한다 2대2나 파생되는 공격이 많기 때문에 여러 가지 수비로 막아야 할 것 같다. 이대성 선수가 승부처에서 갑옷을 많이 입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