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기타
자동차업계, 2050 탄소중립 동참… 협의회 출범내연기관차의 고효율·하이브리드화 통한 기반 구축... 전기·수소차 투자 확대
  • 박민석 인턴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07 17:22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민석 인턴기자] 2050 탄소중립 논의를 위한 ‘자동차 탄소중립협의회’ 첫 출범식이 열렸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가운데)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자동차회관에서 열린 자동차업계 탄소중립협의회 출범식에서 참석한 업계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무영 쌍용자동차 상무,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공영운 현대자동차그룹 사장,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 오원석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출범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및 주요 자동차 기업의 사장단과 전문가가 참석했으며, 자동차산업협회장이 위원장을 맡았다.

협의회에서는 탄소중립 도전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는 등 자동차 산업의 탄소중립 전략 및 과제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졌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이 인류 공동의 시대적 과제임을 인식하고 친환경차 전환 가속화를 통한 탄소중립 동참 의지를 선언했다.

현재 국가 온실가스 전체의 약 14%가 수송부문이며, 이 중 90% 이상이 도로 위 배출된다. 이에 대해 자동차 업계는 단기적으로 내연기관차의 고효율화, 하이브리드화를 통해 탄소중립 기반을 구축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세계 수준의 전기차․수소차 공급과 탄소중립 연료 적용 병행을 통해 완전한 탄소중립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다만, 국내외 산업 여건 등을 감안하여 자동차 산업의 미래차 전환 시 생산․일자리 기반을 유지할 수 있는 전략 수립을 정부에 요청했다. “R&D 및 보조금 개선 등을 통한 차량 가격 인하, 금융․보증프로그램 신설, 투자 인센티브 및 노사관계 개선 등을 통한 생산 비용 저감, 환경 규제비용 과부담 완화, 친환경차 운행 혜택 확대, 충전 인프라 확충” 등 다양한 정책 과제를 제안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자동차 탄소중립 5대 정책을 통해 업계 노력을 뒷받침하겠다고 답했다.

정부는 완성차 및 부품업계의 미래차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미래차 전환 설비투자는 공장 신증설 없이도 외투․지투 보조금 지원, 외투 기업 및 부품업계 전용 미래차 전환 R&D 신설 등을 추진하는 ‘수송 부문 미래차 전환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

정부는 기술 혁신을 위해 전기차․수소차는 ‘25년까지 내연차 이상의 성능을 확보하고, CO2 재활용, 그린수소 등 4대 챌린지 과제와 특히, e-fuel 등 다양한 감축수단과 방법에 대한 R&D를 중점 지원한다.

또한 안정적인 생태계 조성 및 인프라 구축을 위해 지원한다. 부품기업 1,000개를 미래차로 전환하기 위해 공동사업 재편 등을 지원하고 금융․기술․공정․인력 등 지원 수단도 지속 확충하며, 25년까지 전기 충전기 50만기 이상, 수소충전소 450기 이상 구축 등을 통해 상시적 생활 충전 환경을 조성한다.

끝으로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금년부터 공공부문은 신차의 100%를 친환경차로 구매토록 의무화하고, 민간부문은 “친환경차 구매목표제” 신규 도입을 통해 렌트카, 택배 등 대규모 수요 발굴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제1차 회의를 시작으로 자동차탄소중립협의회를 통해 탄소중립 선결과제를 업계와 지속 논의하며 함께 풀어나갈 계획이다.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산업 전반의 ‘탄소중립 5대 핵심과제’도 별도 추진중”이라며 “탄소중립을 위한 업계의 기술혁신과 투자를 법․제도적으로 적극 지원할 계획”임을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동차업계#2050 탄소중립 동참

박민석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