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IT
시민 태운 ‘자율주행버스’ 5월부터 세종시 달린다‘BRT 대중교통서비스’ 실증... 토노머스에이투지 등 참여
  • 황혜영 인턴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07 09:55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황혜영 인턴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세종특별자치시는 일반 시민이 자율주행버스에 탑승할 수 있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대중교통 서비스 실증을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달 30일 세종 빅데이터 관제센터에서 자율주행차 모니터링 시스템을 살펴보고 있다.(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중기부 장관과 세종시장은 지난달 30일 세종 산학연클러스터지원센터를 방문해 특구 참여기업 대표들과 소통 간담회를 갖고 특구 기업이 개발한 자율주행버스를 시승해 운행 등 안전성 전반에 대해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권칠승 장관 취임 이후 규제자유특구 첫 현장 행보로 세종 특구사업의 실증 진행 상황을 살펴보고 기업 애로사항과 사업화 방안 등 자율주행산업 발전방향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세종 규제자유특구는 지난해 5월부터 주거단지, 도심공원, 일반도로에서 자율주행차의 실증을 착수해 위치측정 기술력 향상, 안전 매뉴얼 수립 등 기술 안전성 확보에 주력해 왔다.

이번 실증은 그간 축적된 기술 안전성과 실증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실제 대중교통 노선으로 실증구간을 확대해 ‘국내 최초로 BRT 유상 운송 서비스’를 실증하는 등 사업화 모델을 한층 강화해 나간다.

이번 실증을 위해 ㈜오토노머스에이투지가 BRT 구간에 여객운송 한정면허 특례를 부여받아 실증구간 내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하고, 시범 운행과 안전점검과 평가 등을 거쳐 3월 말부터 여객운송서비스 실증을 시작하고, 5월부터는 일반 시민이 500원 이하의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유상 운영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부터 운영한 자율주행 시민 체험단 총 60명의 만족도가 높은 점을 감안해 대중교통 자율주행서비스 실증에도 체험단을 모집해 실증체험과 시민 의견 청취 기회를 갖는 한편, 기존의 도심공원에서는 관광 셔틀 실증체험을 주 5회 월~금 10~15시로 확대 운영한다.

아울러 산학연클러스터센터에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를 상반기까지 구축해 실증 차량 관제, 차량-사물간 통신(V2X) 연계 등을 통해 안전성을 강화하고,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과 연구기관 등에서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빅데이터 관제센터에는 관제실과 함께 오픈랩, 서버실, 홍보관 등을 갖추고 하반기부터 관제센터 이용을 희망하는 모든 국내 스타트업과 연구기관 등의 데이터 분석·활용과 기술 개발 등을 지원하는 오픈랩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중기부 권칠승 장관은 간담회에서 “세종시는 최적의 첨단교통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만큼 민관이 합심해 기술력을 높이고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가는 데 선도 역할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중기부에서도 특구사업이 끊김 없이 이어질 수 있도록 법령 정비와 실증 특례 연장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세종시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는 4차산업혁명의 총아인 자율주행을 선도하기 위해 미래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으며 버스 전용도로, 중앙공원 등에 자율주행차를 빠른 시일 내에 도입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율주행버스#세종시#BRT 대중교통서비스

황혜영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