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컴퍼니
작년 전세계 전기차 판매 44%↑… 현대차 4위전년比 59.9% 증가하며 7위서 4위로 껑충… 테슬라, 44만2334대로 전년 이어 1위
  • 박민석 인턴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3.25 09:38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민석 인턴기자] 지난해 전 세계 전기 동력차는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의 침체 속에서도 전년대비 44.6% 오른 약 294만대가 판매됐다.

현대 아이오닉5

순수 전기차는 전년대비 34.7% 증가한 202만5371대가 판매되어, 처음으로 200만대 규모를 돌파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출시 모델 확대로 전년대비 73.6% 증가한 91만대, 수소전기차는 전년대비 9.3% 증가한 8282대가 판매됐다.

유럽과 중국 시장의 성장이 돋보였다. 유럽 전기 동력차 시장은 전년대비 133.5% 증가한 129만대로 전기 동력차 시장 점유율이 전년 27.2%에서 43.9%로 확대되어 중국의 점유율(41.1%)을 넘어섰다.

유럽의 전동차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자동차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기 동력차 보조금 증액과 적극적 인프라 구축 예산 확대, 지난해 강화된 온실가스 규제 대응을 위한 제작사의 신모델 투입 확대를 통해 성장했다.

제작사별로는 테슬라가 44만2334대를 판매해 전년에 이어 1위를 유지했다. 이어 VW그룹이 EV와 포르쉐, 아우디의 고가형 전기차 모델을 투입하며 전년대비 211.% 증가한 38만1406대를 판매해 2위를 차지했다. 지난 같은 조사에서 7위에 그쳤던 현대·기아차는 전년대비 59.9% 증가한 19만8487대를 판매해 4위에 올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은 “2020년 전기 동력차 시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각국 정부의 보조금 확대 등 적극적 인센티브 정책에 힘입은 바가 크다. 아직은 전기 동력차가 내연기관차 대비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만큼, 보조금 확대와 충전 인프라 구축 확대, 충전 편의성 제고 등 인센티브 정책이 필요하다”며 “특히, 시장의 힘에 의하여 전기 동력차 생산, 보급이 확대되도록 정부는 기업들의 전기 동력차 영업 환경을 개선해주고 소비자들에겐 충전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해주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기차#현대차 4위#테슬라

박민석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