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목포시청 다시 ‘꽁꽁’, 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비상 운영본청 출입문 폐쇄…민원봉사실에 민원접견실 운영, 모든 행사 축소, 취소, 연기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3.02 12:50
  • 댓글 0
목포시 청사 전경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최근 목포시 보건소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목포시 청사가 다시 꽁꽁 닫혔다. 

코로나19 상황 이후 가장 위험한 국면에 처하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긴장의 끈을 바짝 당기고 있는 것이다. 

시는 지난달 25일부터 청사 방호를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하고, 본청의 모든 출입문을 폐쇄 조치했다. 

또 민원인의 청사 출입을 최소화하기 위해 민원봉사실에 민원접견실 운영을 재개했다.

시는 가족간, 지역간, 직장내에서 코로나가 확산됨에 따라 직원들에 대한 공직 기강 확립에도 다시 고삐를 쥐고 있다. 시는 근무시 마스크 상시 착용 및 불요불급한 출장 자제, 불필요한 이동 및 외출 자제, 사적 모임 금지 등 코로나 방역수칙을 다시 주지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3월 정례조회, 3월 시정현안회의 등 계획했던 행사와 회의를 잇달아 취소하거나 연기했다.

또, 지난 1일 제102주년 3.1절 기념행사도 당초 계획했던 타종식을 취소하고, 참석 인원을 최소화해 3.1독립운동탑 참배만 실시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