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한화 수베로 감독 "선수들 성장했다"… 1차 스프링캠프 마무리
  • 차혜미 인턴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3.01 14:59
  • 댓글 0
사진=한화이글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인턴기자] 한화이글스가 1일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진행된 훈련을 끝으로 2021년 스프링캠프를 마무리했다.

한화 선수단은 지난달 1일부터 14일까지 거제에서 1차 캠프를 진행했다. 이어 대전으로 이동해 16일부터 이날까지 2차 캠프가 열렸다.

캠프 일정은 '4일 훈련-1일 휴식' 주기였다. 거제에서는 체력과 기술 훈련에 초점을 맞췄고, 대전으로 옮긴 뒤로는 시뮬레이션 게임 등으로 실전 감각을 점검했다.

지난 1월 취임한 신임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수비와 주루 등 기본기에 중점을 두고 캠프를 지휘했다. 대대적인 개편으로 젊은 선수들의 비중이 높아진 팀 특성을 고려한 훈련 방향성 설정이었다.

확 젊어진 한화 선수단은 수베로 감독의 열정적인 지도 아래 시종일관 밝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정해진 주전은 없다"는 수베로 감독의 의지에 발맞춰 선수들은 선의의 경쟁을 벌이며 다가오는 실전 훈련을 대비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익숙하지 않은 국내 캠프를 치르면서 우려도 있었다. 하지만 한화이글스는 철저한 준비로 국내 캠프의 불편함을 최소화했다.

1차 거제 캠프는 지난해 6월 준공된 하청스포츠타운에서 진행됐다. 하청스포츠타운의 부족한 점은 대전구장의 흙 공수, 구장관리 전문인력 상주 등으로 메웠다. 숙소로는 한화그룹 계열사인 한화리조트의 '거제 벨버디어'를 사용해 훈련으로 지친 선수들의 휴식과 심신 회복에 힘썼다.

2차 대전 캠프도 유성구에 있는 인터시티호텔에서 합숙을 하며 훈련 효율을 높이고 팀워크를 다졌다. 합숙 중 데이터와 전술 등을 주제로 코칭스태프 회의를 수시로 열어 전력 강화를 도모했다.

수베로 감독은 "캠프 기간 목표로 삼았던 것들을 이룰 수 있었다. 선수들의 성장해 나가는 모습이 보이고, 팀의 방향성을 잘 따라줘 전체적으로 만족스럽다"며 "연습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훈련에 대한 이해도와 실전 감각, 몸 상태 등을 지켜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프런트의 훈련 지원도 체계적이었다. 운영팀은 훈련 시설부터 선수단 편의 시설 제공까지 쾌적한 캠프 환경을 조성하는 데 힘썼고, 전략팀은 캠프 기간 선수 개인별 데이터 수집으로 훈련 성과를 구체화하는 데 주력하며 선수단의 높은 훈련 만족도를 달성했다.

스프링캠프를 마친 한화이글스는 본격적으로 실전 훈련을 시작한다. 총 9차례 연습경기가 예정돼 있다.

3일과 4일 퓨처스팀과의 연습경기를 시작으로 5일·6일에는 키움히어로즈와 2연전, 9일·10일 KIA타이거즈와 2연전 등 대전에서 6경기를 치른다. 이어 13일과 14일에는 광주에서 KIA타이거즈를, 19일에는 대구에서 삼성라이온즈를 각각 상대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