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중원의 힘을 보여준 FC서울, 골 결정력 해결은 숙제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3.01 09:00
  • 댓글 0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서울이 단단한 경기력을 보여줬지만 골 결정력이 아쉬웠다.

FC서울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개막전에서 0-2로 패배했다. 서울은 '디펜딩 챔피언' 전북을 상대로 개막전부터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였지만 골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보였다.

지난해 부침을 겪은 서울은 박진섭 감독 선임과 함께 변화를 예고했다. 나상호를 시작으로 팔로세비치와 박정빈을 영입하며 전력 보강에 나섰다. 외국인 공격수 영입이 해결되지 않았지만 전력이 확실히 안정됐다는 평가다. 여기에 오스마르, 기성용으로 이어지는 중원 조합은 K리그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오스마르와 기성용은 선발 출격하며 개막전부터 호흡을 맞췄다. 여기에 공격형 미드필더에는 팔로세비치가 나서면서 확실히 힘을 줬다. 안정적인 중원이 갖춰지면서 경기력도 좋았다. 전북의 압박에도 기성용과 오스마르른 안정적인 볼 소유를 통해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좌우 측면을 넓게 활용하며 나상호와 조영욱을 활용, 오히려 전북의 골문을 위협하기도 했다. 기성용과 오스마르가 한 번에 찔러준 패스를 조영욱과 나상호가 잡아 스피드를 활용해 뚫어내는 전략이었다. 이 과정에서 이주용과 이용의 대처가 아쉬웠다.

잘 흘러가던 서울은 변수가 생겼다. 기성용을 전반 36분에 교체를 한 것. 뛰어난 활약을 한 것은 아니었지만 완정적인 활욕을 펼치고 있었기에 놀라웠다. 기성용은 벤치로 향해 곧바로 허벅지에 아이싱을 하는 모습도 잡혔다. 서울 관계자는 "기성용이 오른쪽 허벅지 근육에 이상이 생겼다. 심각한 부상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박진섭 감독은 "컨디션이 안 좋아 보였다. 교체를 제가 선택했다. 다음 홈 개막전 경기도 있기 때문에 배려 차원에서 빠르게 교체를 했다. 제주도 훈련 중에 허벅지에 선수가 불편함을 느꼈다. 예방 차원에서 테이핑을 했다. 경기 후에 열이 나서 아이싱을 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기성용 대신 그라운드를 밟은 것은 한찬희였다. 기성용보다 안정감은 떨어지지만 활동량과 다이나믹한 움직임을 가져갈 수 있는 자원. 전반에 예열을 마친 한찬희는 후반 들어 활발히 움직였다. 한찬희는 주로 후방에서 볼 배급과 1차 공격 저지를 맡았고 오스마르가 이전보다 공격적으로 나서며 팔로세비치와 호흡을 맞췄다. 

서울은 후반 들어 공격이 더욱 활발히 전개됐다. 중원에서 나오는 힘을 바탕으로 전북을 압박했다. 중원 싸움에서 우위를 가져가면서 밀리지 않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하지만 마지막 한 방을 터뜨리는 능력은 부족했다. 확실한 공격수가 없다보니 찬스를 만들어도 해결하지 못했다. 팔로세비치와 한찬희의 중거리슛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후반 들어 체력과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바로우에게 추가골을 내주기도 했다. 박진섭 감독은 "선수들이 경기 중에는 경기에 집중하기를 바랐다. 그동안 준비했던 것은 경기장 위에서 펼치라고 했다. 멘탈적인 부분은 선수들이 충분히 강하다. 구단도 그 부분에 신경을 써주신다. 교육도 하고 있다. 그런 부분에서 도움이 필요하면 받을 것이다. 첫 경기이기 때문에 패배는 아쉽지만 홈 개막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