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현장인터뷰] '개막전 승리' 김상식 감독, "목표로 했던 2골 넣어 기쁘다"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2.27 17:25
  • 댓글 0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김상식 감독이 데뷔전에서 승리를 따냈다.

전북 현대는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개막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전북은 김원균의 자책골과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바로우의 골에 힘입어 개막전을 가져갔다.

경기 후 김상식 감독은 "K리그 개막전이었는데 서울 선수들도 고생을 많이 하셨다. 저희 전북 현대 선수들도 초보 감독 밑에서 경기 한다고 고생이 많았다. 첫 경기 예고했던 2골을 목표로 했는데 약속을 지켜서 기분이 좋다"라고 전했다. 

전북은 교체 카드 5장을 모두 쓰기 위해 후반 송범근을 교체하기도 했다. 초보 감독의 과감한 결단이었다. 김상식 감독은 "예상은 좀 했다. 바로우 선수와 일류첸코를 동시에 투입한 것도 교체를 세 번 밖에 못해서 그랬다. 부상이 나올 것이라 예상을 했는데 그러면 골키퍼를 과감하게 교체를 할 것이라고 생각다. 한교원 선수가 장딴지 부상을 입어서 안 된다는 사인을 받았다. 뛸 수도 있겠지만 첫 경기고 장기 레이스를 해야 하기 때문에 선수를 보호해야 했다"라며, "송범근 선수에게는 이런 얘기를 하지 않았다. 코칭스태프에는 얘기를 나눴다. 교체 할 수 있다, 준비를 해달라고 했다"라고 돌아봤다.

이날 최영준과 류재문, 투 볼란치로 경기를 시작했던 전북은 경기 도중 최영준을 중심으로 한 원 볼란치를 세우기도 했다. 김상식 감독은 "동계 훈련 때 충분히 준비를 했다. 호흡을 맞췄다. 원 볼란치, 투 볼란치를 사용할 수 있다. 준비한 대로 계획대로 됐다"라고 말했다.

김승대는 전반 교체 투입돼 코트를 누볐다. 전체적인 준비 상태는 어땠을까. 김상식 감독은 "전체적으로 평가를 하면 첫 경기라 선수들 몸도 100%로 안 올라왔다. 경기 감각을 익혀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김승대 선수를 넣은 것은 충분히 능력이 있다고 봤다. 승대와 미팅을 했고 훈련은 계속 투톱 체제로 연습을 했다. 승대와 미팅을 하는데 '전반 20분 무렵에 투입이 될 것이라고 해서 준비하라'고 했다. 승대가 '죽도록 뛰겠다'고 하더라. 과감하게 투입을 했다"고 설명했다.

기성용은 성폭행 논란 속에 36분을 소화했다. 김상식 감독은 "제가 듣기론 기성용의 몸이 100% 아니라고 들었다. 많은 시간은 아니지만 충분히 좋은 활약을 했다. 예전 기량을 회복한 것 같다. 택배 크로스를 한다고 했는데 빨리 끝나서 다행이다(웃음)"고 말했다.

전주=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