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충북
옥천군 기업하기 좋은 도시 결실… 옥천테크노밸리 100%분양 눈앞25일, 2개 업체 투자유치 투자금 427억원, 신규고용 180명
  • 이기운 기자 lgu9878@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2.25 19:18
  • 댓글 0
옥천테크노밸리 투자유치협약(왼쪽부터 곽다영 (주)대운 대표, 김재종 옥천군수, 오승일 (주) 코뿔소 대표)

[데일리스포츠한국 이기운 기자] 옥천군(군수 김재종)이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서 면모를 갖추고 있는 가운데 옥천테크노밸리의 산업용지가 100% 분양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옥천군은 25일 ㈜코뿔소(대표 오승일), ㈜대운(대표 곽다영) 2개 업체와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군은 25일 현재 26개 업체가 입주계약 체결을 완료하여 분양률 86%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코뿔소는 스테인레스 주름관 및 연결구류를 제조하는 기업으로 국내 굴지의 기업에 납품 및 세계 30여 개국에 수출을 하고 있다.

㈜코뿔소는 중국 상해법인을 철수해 옥천군에 정착하는 충북 최초 국내복귀 기업으로 올해 5월부터 옥천테크노밸리 12,890㎡ 부지에 총 302억원을 투자해 생산시설 등을 완료하고 100여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또한, ㈜대운은 9,513㎡부지에 125억원을 투자해 80여명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으로 배전반 및 태양광 강구조물 등을 제조 생산할 계획이다.

오승일 ㈜코뿔소 대표는“국토 중심지로의 장점 등 지리적 여건을 고려해 투자를 결정하게 되었다.”며,“이번 투자로 충북도는 물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종 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세계적인 경제 불황 속에서도 옥천의 미래 가치를 믿고 과감하게 투자를 결정해 주신 기업 대표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의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기업체의 투자가 성공적으로 완료될 경우 180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며, 옥천군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적극적인 투자유치로 우수한 기업을 유치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에 뿌리를 내린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춘 우수 기업들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대한 다양한 지원을 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