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사전인터뷰] KGC 김승기 감독 "양희종, 코트에 있는 것만으로도 선수들에게 힘"
  • 우봉철 인턴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2.25 18:46
  • 댓글 0
(사진=안양KGC 김승기 감독 / 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인턴기자] 안양 KGC가 연패 탈출을 통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할 수 있을까.

안양 KGC는 25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5라운드 서울 SK전을 치른다. KGC는 현재 20승 18패로 5위, SK는 16승 22패로 8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날 경기 전 인터뷰에 나선 KGC 김승기 감독은 "휴식기 동안 선수들은 잘 쉬었다. 연습도 잘 마치고 오늘 경기에 나선다. 지금까지 잘 안된 부분을 정비했다"라고 밝혔다.

SK에 김선형이 복귀했다면 KGC는 양희종이 돌아왔다. 양희종은 지난달 3일 창원LG전에서 부상으로 코트를 빠져나갔다. 당시 4주가량 회복이 필요하다는 소견이 있었다.

이날 경기 선발로 나서진 않지만 팀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게 김승기 감독의 생각이다. 김 감독은 "양희종이 이틀 전 훈련하다가 종아리를 다쳤다. 큰 문제는 없다. 연습게임을 통해 봤을 때는 괜찮아 보인다라고 말했다.

양희종의 컨디션에 대해서는 "정상적으로 경기를 뛰긴 힘들겠지만 안 뛸 수 없는 상황이다. 100%가 아니지만 팀에 도움이 될 정도는 된다. 양희종이 코트에 들어오는 것만으로도 다른 선수들에게 힘이 된다"라고 밝혔다.
양희종 복귀했으나 스타팅 멤버는 아니다. 

한편 김승기 감독이 이끄는 안양 KGC는 이날 이재도와 크리스 맥컬러, 문성곤, 전성현, 오세근을 선발로 내세워 휴식기 후 첫 승에 도전한다.

잠실학생=우봉철 인턴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