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영암 대불공단․삼호조선소, 코로나19 ‘신속 PCR검사’ 실시전남도, 집단감염 예방 선제적 대응…2만여 명, 타액으로 검사, 1시간 30분이면 확인 가능
  • 최지우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02.22 12:05
  • 댓글 0
전남도는 영암군 대불산단과 삼호조선소에 6개의 임시선별 진료소를 설치, 신속 PCR검사’를 시범도입해2만여명의 근로자에게 검사를 실시하여 집단감염에 대한 선제대응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 1월 전동평영암군수가 대불산업단지 근로자들의 코로나19  선별검사소 방문 모습)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전남도는, 영암군 대불국가산업단지와 삼호조선소에 각 2개소, 4개소 등 6개의 임시선별진료소가 설치되어, 근로자 포함 2만여 명에 대한 ‘신속 PCR(유전자증폭)검사’를 실시한다.

이번 임시선별진료소 설치는 최근 남양주 산업단지 내 외국인 근로자 120여 명이 집단감염됨에 따라  ‘신속 PCR검사’를 시범 도입해 선제적인 대응에 나선것이다.

‘신속 PCR검사’는 진단 정확도가 높은 PCR 검사 방식과 진단 결과가 빨리 나오는 신속 항원검사의 장점을 합친 방식으로 1시간 30분이면 검체 채취에서 결과까지 확인이 가능하다.

검체 채취 방법도 기존 비인두도말(코․목)이 아닌 타액(침) 채취 방법으로 검체 대상자의 불편함을 줄이고, 한 번에 최대 94명까지 판독이 가능하다.

이 검사 방식은 경기도 여주시가 지난해 말 첫 도입한 것으로, 최근 정세균 국무총리는 “여주시가 최근 신속 PCR검사로 17명의 확진자를 조기에 찾아내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사전 차단한 사례가 있다”고 밝힌바 있다.

이로써, ‘신속 PCR검사’는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차단하는 데 최고의 방역책이 될 것으로 보이며, 26일부터 시작될 백신 예방접종도 안정적으로 실시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이번 신속 PCR검사로 진단검사가 신속하게 이뤄지게 되면 지역 내 전파를 차단할 수 있다”며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전남이 될 수 있도록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