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전남도, 감염취약시설 ‘선제 진단검사’서 확진자 1명 발생장흥 요양병원 종사자 1명 확진…밀접접촉자 4명 모두 음성, 접촉가능 231명 전수검사
  • 최지우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02.18 14:43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전라남도가 사회복지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서 선제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코로나19 검사에서 지역감염자를 찾아내며 그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18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도내 요양보호시설 종사자에 대한 선제검사를 통해 지난 밤사이 장흥 소재 요양보호시설 종사자 1명(전남798번)이 확진됐다.

장흥 거주 전남798번은 지난 13일부터 몸살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자와 접촉한 일가족 3명과 돌봄서비스 이용자 1명 등 밀접접촉자 4명 모두 진단검사 후 자가격리 조치됐으며, 검사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확진자가 근무중인 요양보호시설은 이용자 53명, 요양보호사 등 종사자 33명으로 90여 명이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요양보호시설 이용․종사자와 이밖에 접촉 가능성이 있는 자 등 총 281명에 대한 검사가 현재 진행되고 있다.

전라남도는 지난달 4일부터 노인복지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 대해 선제적으로 주1회 전수검사를 실시해 자칫 집단감염으로 확산될 수 있었던 상황을 사전차단 할 수 있었다.

현재까지 감염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총 9만 297명을 검사해 2명의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했다.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설 연휴가 끝나고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며 “설 연휴기간에 타지역을 방문했거나 타지역 거주자와 접촉한 도민들은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반드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아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 밤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전남지역에선 코로나19 지역감염으로 무안 4명, 나주 2명, 장흥 1명 등 7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지난달 김해시 자가격리자와 접촉 후 확진된 나주 거주 시리아인 가족 5명에 대한 해외변이 유전자분석결과 모두 영국변이바이러스로 최종 확인됐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