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무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발생,  지역감염 확산되나 ‘우려’신안 침례교회 확진자 가족...17일부터 해제면 주민 5천여 명 대상 전수검사 실시        
  • 최지우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02.17 12:03
  • 댓글 0
지역에 설치된 이동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신안발 코로나19가 무안군에서도 연쇄 확진으로 이어지고 있다. 
무안군은 지난 16일 새벽 신안 침례교회 관련 확진자가 4명 발생한데 이어 16일 저녁 확진자 3명이 추가 발생했다. 

16일 새벽 확진된 무안 14~17번 확진자는 전남 777번(신안 3번), 778번(신안 4번) 확진자 부부가 다니는 신안 지도 침례교회 접촉자이며, 현재 목포의료원에 격리 입원중이다.

16일 저녁 확진된 무안 18~20번 확진자는 무안 14~17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현재 강진의료원에 격리되어 치료를 받고 있다. 16일 확진된 7명은 모두 가족인 것으로 파악됏다.

군은 최근 설 연휴가 겹치면서 접촉자가 많았을 것으로 판단하여 전남도 감염관리지원단과 함께 이동동선 파악, CCTV 분석 등 강도 높은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17일부터 해제면 전체 주민 5천여 명에 대한 선제적인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증상이 의심되면 반드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철저한 역학조사와 선제적인 방역조치를 실시하여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고 감염병으로부터 군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