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배구
[현장인터뷰] 한국전력 장병철 감독 "하나로 뭉친 팀, 그게 우리 장점"
  • 김성은 인턴기자 lchs500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24 17:00
  • 댓글 0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성은 인턴기자] 한국전력이 우리카드에게 1802일만에 세트스코어 3-0(25-21, 25-20, 25-17)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몸상태를 회복한 박철우와 트리플크라운을 작성한 러셀의 쌍포를 앞세운 한국전력은 우리카드에게 손쉽게 승리를 따냈다.

경기후 한국전력의 장병철 감독은 "선수들이 체력적인 부담속에서도 정신력으로 잘 이겨내줘서 고맙다. 집중력을 높여 범실을 줄이고 상대 범실을 많이 유도했다. 박철우의 부활이 가장 큰 수확이다"라고 경기 총평을 전했다.

박철우에 대해선 "부진은 늘 겪는 일이라 본인이 잘 털어내고 전화위복을 삼겠다고 했다. 오늘 경기를 토대로 컨디션이 올라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장 감독은 최근 팀 경기력에 대해 "이 정도만 해주면 어느팀이랑 붙어도 승산있다고 본다. 집중력을 높여 더 높은 곳으로 가고싶다"고 말했다.

1802일 만에 3-0 승리를 거둔 장 감독은 "저희가요?"라고 처음 듣는 듯한 반응을 보이며, "안좋은 기록이었던 것 같은데 잘 풀어서 다른 기록도 세우겠다"고 이야기했다.

한국전력은 이적생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잘 어우러지는 모습을 보이는데, 이에 장 감독은 "이적생들이 많지만 같이 해왔던 선수들이기 때문에 하나로 잘 뭉쳐있다. 그게 우리팀의 장점이다"라고 답했다.

장충=김성은 인턴기자 lchs500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