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그 섬에 가고 싶다’ 전남도, 다양한 테마 섬 관광지 개발한다.5곳 섬, 103억 투자 역사․생태자원 활용 관광테마 개발…포스트코로나 대비, 새로운 관광수요를 창출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21 16:10
  • 댓글 0
올해 전남도의 섬 지역 관광자원 개발사업지로 선정된 완도 소안도 항일운동 섬테마 공원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전남지역 5개 시·군의 섬이 올해도 다양한 테마의 관광지로 조성된다. 

전남도는 지난해보다 33억 원 증액된 총 108억 원의 ‘섬 지역 관광자원 개발사업비’를 투입하고, 역사·문화자원과 자연생태가 우수한 지역을 체험 및 테마 관광지로 개발해 새로운 관광수요를 창출한다. 

전라남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여행패턴의 변화로 가족단위 소규모 관광객이 늘고 섬 관광이 각광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섬 관광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체류형 관광을 유도코자 섬 관광기반시설 구축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올해, 지역에 맞는 다양한 관광테마로 조성될 섬은 여수와 강진, 완도, 신안, 진도 등 5곳의 시‧군이다.

여수는 ‘섬마을 너울길 조성사업’을 추진해 화양부터 적금간 해상교량 개통으로 연륙된 조발․둔병․적금도 일원에 관광객들을 위한 전망대와 광장, 산책로 등 편의 및 휴식공간을 구축한다.

강진은 ‘가우도 경관콘텐츠 개발사업’으로 체험형 관광효과를 높이기 위한 출렁다리와 모노레일을 설치한다. 이에 따른 관광객 유치로 지역 주민들의 소득창출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 섬 지역 독립운동가들의 활동을 기리고 민족 역사의식을 고취할 수 있도록 완도 소안도에 ‘항일운동 테마공원’을, 신안 장산도에는 ‘역사문화관’이 조성된다.

이와 함께 선박이 오가는 길목에 섬 이름을 설치해 찾아가고 싶은 호기심을 자극하게 만드는 진도 ‘섬 관광 이미지 개선사업’도 추진된다.

김충남 전라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섬 자원은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섬 자원의 우수성을 알리고 전략적인 관광 상품을 개발해 많은 관광객이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