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충북
용담‧대청댐 하류 수해원인 조사에 힘 모은다6개 시군, 지자체 추천위원, 주민대표, 외부 전문가 모여 머리 맞대
  • 이기운 기자 lgu9878@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20 19:35
  • 댓글 0
김재종 옥천군수가 용담대청댐 하류수해원인조사협의회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기운 기자] 지난 여름 용담‧대청댐 하류지역 방류 수해피해와 관련 원인 규명을 위한 본격적인 조사활동이 시작됐다.

20일 옥천군청 대회의실에는 청주시, 옥천군, 영동군, 금산군, 무주군, 진안군 등 6개 시‧군 주민대표, 외부 전문가, 지자체 관계자들이 모여 댐하류 수해원인 조사 공동대응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이날 회의에는 지자체추천 조사협의회(위원장 손재권), 주민대표(위원장 박효서), 외부자문위원, 환경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모두 발언에서 “주민들의 요구에 첫 발을 떼게 됐다. 주민들의 염원을 반영하여 중앙정부 차원의 실질적인 피해 보상과 하천 제방 정비 등 항구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환경부 신태상 수자원관리과장은 피해보상과 관련 환경분쟁조정법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오는 25일 환경부 주관 용역 착수보고회를 앞두고 자체적으로 댐 하류 수해원인 조사용역 과업지시서를 검토하고 향후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주민대표 박효서 위원장은 “피해지역 주민들과 지방정부가 이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며“오늘 회의에서 과업지서서 내용과 피해 보상에 대해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구했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피해 보상 대책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 주관 조사용역은 착수일로부터 6개월 동안 진행된다. 이 용역 과업지시서에는 지난해 8월 금강, 섬진강, 황강, 남강 등에서 발생한 홍수피해 원인 조사 및 규명을 위해 댐‧하천별 홍수피해 현황, 홍수수문사상, 피해원인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분석해 근본적인 개선방안 제시를 목적으로 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