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브루클린, 밀워키 잡고 4연승...'하든·듀란트 승리 합작'
  • 황혜영 인턴기자 seven1121@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19 15:39
  • 댓글 0
USA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황혜영 인턴기자] 브루클린이 밀워키를 무너뜨렸다.

브루클린 네츠는 19일(한국 시간)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0-2021 NBA(미국프로농구) 정규 시즌 홈경기에서 밀워키 벅스를 125-123으로 이겼다. 시즌 전적 9승 6패가 됐다.

제임스 하든은 34득점 6리바운드 12어시스트로 자신의 존재를 입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어느덧 4연승이다. 하든의 영입 후 2연승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케빈 듀란트도 30득점 9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조 해리스는 3점슛 5개 포함 20득점 6리바운드로 이 둘을 돕는 특급 도우미였다.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34득점 12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트리플 더블급 기록을 냈다. 즈루 할러데이는 22득점 4리바운드 6어시스트, 크리스 미들턴은 25득점 4리바운드 4어시스트 4스틸로 공수에서 눈에 띄었다.

경기는 내내 긴장감이 흐르는 접전이었다. 종료 36.8초전에 가서야 승부가 갈렸다. 122-123으로 뒤진 상황에서 제임스 하든이 먼저 3점슛을 시도했으나 실패 후 바로 리바운드해 듀란트에게 연결했고, 듀란트가 3점슛을 성공시켰다. 듀란트의 크로스오버 드리블에 이은 중거리 슛, 하든의 플로터 등이 성공하며 분위기는 브루클린이 가져갔다.

밀워키 주축선수들도 가만 있지 않았다. 아데토쿤보, 미들턴, 할러데이가 내외곽을 오가며 점수를 쌓았다. 어느 팀 하나 화력전에서 밀리지 않았다. 아데토쿤보는 34점 12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트리플 더블급 활약을 펼쳤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한편, 하든을 내보낸 서부 콘퍼런스 14위 휴스턴은 시카고 불스에 120-125로 져 2연패를 당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영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