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해남군, 아이낳고 기르기 좋은 환경 위한 출산 정책 확대 ‘호평’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 모든 출산 가정 50%지원…기존 감면 대상 70% 유지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18 11:45
  • 댓글 0
해남 공공산후조리원 전경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저 출산 시대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 해남군이 올해부터 해남군 모든 출산 가정에 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를 지원한다.

해남군은 기존 저소득층 등 감면 대상 외에도 모든 이용자에게 50%의 이용료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일반 이용자의 경우 2주 이용료 154만원 중 77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기존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다문화가정, 귀농어·귀촌인, 셋째아 이상 출산 산모 등의 이용료는 현행대로 70%(107만 8000원) 감면된다.

지원대상은 출산일 기준 6개월 이전부터 해남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2021년 1월 1일 이후 출산한 산모가 해당된다. 지원금은 산후조리원 이용 후 6개월 이내 신청하면 된다.

단, 출산가정에 건강관리사를 파견하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과는 중복지원은 되지 않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인구정책과 출산장려팀(☏ 061-530-5975)으로 문의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산후조리비용 확대 지원을 통해 출산가정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해남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남#공공산후조리원#출산#인구절벽#명현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