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뇌동맥류 수술 민병헌, "이겨 낼게요"
  • 김성은 인턴기자 lchs500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18 11:37
  • 댓글 0
(사진=롯데자이언츠)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성은 인턴기자] "앞으로 있을 수술은 물론 재활 과정을 하루빨리 마치고, 팬 여러분께 다시 돌아오겠다"

롯데자이언츠의 외야수 민병헌(34)이 다시 돌아오겠단 말과 함께 잠시 야구장을 떠났다. 

롯데 구단은 18일 "민병헌이 오는 22일 서울대병원에서 뇌동맥류 수술을 받는다"고 발표했다. 뇌동맥류는 뇌혈관 벽 일부가 약해지면서 혈관이 부풀어 오르는 질환이다. 뇌동맥류가 점차 부풀어 올라 뇌출혈을 일으키는데, 생명을 위협하거나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어 '뇌 속 시한폭탄'이라고 불린다.

7년 연속 3할을 기록한 민병헌이 지난해 타율이 0.233으로 부진한 원인에는 뇌동맥류가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여진다.

지난해 7월 민병헌은 허문회 감독에게 직접 2군에 내려가고 싶다고 자청했다가 허 감독이 만류한 적이 있는데, 역시 이 때문으로 전해졌다.

민병헌은 2019년 두통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뇌동맥류를 발견했다. 이후 서울대병원에서 정기 검진을 통해 경과를 지속해서 추적 관찰해왔다. 최근 검진 결과 수술이 필요하다는 병원 측의 소견에 따라 수술을 결정했다.

민병헌은 구단 발표 이후 "알게 된 지는 2년 넘었다. 아버지께서 똑같은 병으로 돌아가셨다"며 "여러모로 힘들었지만 이겨내고 싶었다. 지난해 2군행을 원한 것도, 그리고 한 번 더 (부상을 이유로) 1군에서 빠진 것도 너무 힘들어서 핑계 아닌 핑계를 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올해 16년 만에 스프링캠프를 못 가게 됐기에 더는 숨길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많이 걱정해주시지만 괜찮다"고 말했다.

자유계약선수(FA)까지 한 시즌을 남겨둔 그는 "FA 계약을 논하기 이전에 건강한 복귀가 최우선"이라며 "또 여러 변수가 있기에 지금 계약에 대해 논하는 것은 시기상조다. 병원의 지침을 따라 최대한 빠르게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민병헌은 "그동안 부족함이 많았음에도 많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베테랑 선수로서 끝까지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새 시즌 개막을 앞두고 수술을 결정했다는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하고 면목이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민병헌은 지난해 부진에 대해 비난을 쏟아 냈던 팬들에게 "괜찮다"고 말하며 잠시 팬들의 곁을 떠나게 됐다. 팬들은 민병헌이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고 돌아와 타석에 서는 날을 기다릴 것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