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양성일 복지부 제1차관, 목포시 아동복지시설 방역현장 점검김종식시장 “시설 아동과 학대피해 아동의 건강ㆍ안전 확보위한 적극적 정책 필요” 건의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13 23:37
  • 댓글 0
아동시설에 대한 코로나19방역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양성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이 목포시청을 방문,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 사진(좌)김종식 목포시장-(우) 양성일 복지부 제1차관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양성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이 지난 12일 목포시를 찾아 아동복지 시설의 방역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과 아동 정책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양성일 제1차관은 전남지역 아동복지시설 방역 현장 방문을 위해 목포시청을 방문했으며, 김종식 목포시장은 보건복지부에 시설 아동보호의 현안 사항 등을 건의하는 간담회 자리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행식 전남사회복지사협회장, 김미자 전남아동복지협회장 등도 참석했다.

양 1차관은 “김종식 시장님을 비롯한 관계자의 헌신과 노고로 전남 지역 아동복지시설의 아동ㆍ종사자의 확진사례가 현재까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선제 방역의 적기 조치를 위해 차질 없이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시설 아동과 학대피해 아동의 건강ㆍ안전 확보를 위해 건의사항을 적극 검토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목포시에는 13개 아동생활시설에 입소자 320여명, 종사자 150여명이 생활하고 있다. 시는 감염 취약계층 거주 집단생활시설에서의 코로나를 예방하기 위해 1대1 간부공무원 전담제를 실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