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대전·충남·세종
‘동고동락’논산,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발굴 집중
  • 이기운 기자 lgu9878@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12 17:38
  • 댓글 0
논산시 청사 전경

[데일리스포츠한국 이기운 기자]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겨울철 복지 위기가구를 집중발굴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한파와 함께 코로나 19로 인한 생계, 주거, 의료 위기에 처한 가구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 읍·면·동 복지공무원 및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복지 이·통장 등 다양한 인적 네트워크를 통한 현장조사로 복지사각지대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발굴된 위기가구는 긴급지원, 기초생활보장, 기초연금, 장애인복지, 노인·장애인 돌봄서비스 등 공적지원은 물론 대상자별 사례관리를 통한 후원 물품 및 생계비, 주거환경개선, 자원봉사 등 민간자원을 연계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겨울은 코로나19라는 상황으로 더 춥고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개개인이 이웃을 지키는 인적안전망이 되어 복지소외계층, 취약가구 등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가구에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9년 12월부터 2020년 2월까지 겨울철 위기가구 집중 발굴을 위한 홍보활동, 인적안전망 운영,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등을 실시해 428건의 위기가구를 발굴하여 공적급여제도 신청, 후원물품 및 생활민원처리사업 서비스를 제공하며 더불어 살아가는 행복공동체 동고동락 논산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