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진도 아리랑 쌀’ 관광객 입맛 사로 잡는다대형 리조트 소노호텔&리조트 연간 140여t 납품계약…진도 농산물 브랜드 향상과 농가 소득 증가 기대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12 16:22
  • 댓글 0
진도 아리랑 쌀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진도군에서 생산된 ‘아리랑 쌀’이 국내 대형 리조트인 소노호텔&리조트(대명 쏠비치 리조트)에 납품되며, 진도 농민들의 소득증대가 기대 되고 있다.

진도군 아리랑 쌀은 매월 11t씩 연 140여t(6억원 상당)이 소노호텔&리조트 본점을 포함한 전국 22개 리조트에 납품될 예정이다.

소노호텔&리조트 본사는 진난해 말, 전국에서 쌀 납품을 요구하는 유명한 브랜드 18개 업체 중 블라인드 테스트를 거친 후 진도 아리랑 쌀을 최종 선정했다.

더불어, 소노호텔&리조트에 위치한 굿앤굿스(편의점)에도 진도쌀(1kg)이 판매될 예정이다.

그동안 진도 아리랑 쌀은 농산물 우수관리제도(GAP)인증 확대와 지난 2018년 준공된 최신식 미곡종합처리장 규모에 걸맞은 엄격한 품질 개선으로 최고 품질의 쌀을 생산하고 있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국내 최대의 리조트 기업인 소노호텔&리조트(대명 쏠비치 리조트)에 진도 아리랑 쌀이 납품되어 매우 기쁘고, 최근 쌀 소비가 부진한 상황에서 대형 납품처가 확보된 것에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진도군은 서울 SRT 기차역 판매점(2017년), 서울 종로구 농수특산품 판매장·광주광역시 유스퀘어 판매장(2020년) 등 기존 판매망에 더해 새로운 대규모 납품처를 확보함으로써 진도쌀 브랜드 향상은 물론 지역 쌀 농가의 소득 증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