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해남군, ‘땅끝가족어울림센터’ 2월 첫 삽, 가족복지 '랜드마크'로 우뚝1월중 기본 및 실시설계 완료…내년 상반기 개관 목표 다목적 복합시설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12 15:17
  • 댓글 0
해남 땅끝가족어울림센터 조감도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해남군의 출산과 보육, 돌봄의 종합서비스를 지원할 땅끝가족어울림센터가 다음달 착공하며 명실상부한 해남 아동복지의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땅끝가족어울림센터는 가족센터, 국공립어린이집, 다함께 돌봄센터, 건강가정·다문화센터, 장난감도서관, 동네부엌, 동네카페 등을 갖춘 다목적 복합시설이다.

군은 이를 위해 지난달 29일 생활SOC 복합화 시설 땅끝가족어울림센터 기본 및 실시설계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땅끝가족어울림센터는 내년 초 공사를 마치고, 상반기 중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센터는 해남읍 구교리 (구)공공도서관 부지에 위치하며 지하 1층, 지상 4층의 연면적 약 4200㎡이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예비인증 완료 후 에너지효율등급 및 녹색건축 예비인증 단계 중으로 1월 중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완료할 계획이다.

군은 실시설계 단계부터 각 분야 전문가를 비롯해 어린이집 종사자, 맘카페 회원, 다문화가족센터 관계자, 마을주민 등으로 추진위원회를 구성, 4차례에 걸친 보고회를 실시하고, 전문기관의 현장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주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설계에 반영해 왔다.

특히 지난 11월에는 여성가족부와 한국가정건강진흥원에서 주관하는 생활SOC 복합화 가족센터 공간구성부문 우수사례 공모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향후 가족센터를 추진하는 지자체에 벤치마킹 및 정책 홍보자료로 활용될 전망이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해남군 출산, 양육 정책의 핵심 기능을 이끌어갈 땅끝가족어울림센터조성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가족어울림센터를 가족 행복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해남군은 2012~2018년 7년 연속 합계출산율 전국 1위를 차지한 해남군의 선진적인 출산정책을 반영, 민선7기 주요 공약사항인 ‘아이낳고 기르기 좋은 해남 만들기’를 위한 기반 시설로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