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대전·충남·세종
옛 전남도청 탄흔 조사 위해 인근 구역 전면 통제1. 11.~18. 감마선 조사, 옛 전남도청 및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이용 제한
  • 이기운 기자 lgu9878@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08 18:45
  • 댓글 0

옛전남도청 인근 및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통제구역 안내도

[데일리스포츠한국 이기운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1월 11일(월)부터 18일(월)까지 옛 전남도청 복원 작업의 일환으로 총탄 흔적을 조사하기 위해 조사대상 건물인 옛 전남도청 조사구역 70미터 이내의 일반인 접근을 전면 통제한다.

문체부는 지난해 10월 옛 전남도청 본관과 별관, 회의실, 주변 수목 등을 대상으로 탄흔을 정밀하게 살펴보기 위해 열화상 촬영과 철근 계측 및 탐지, 감마선 촬영 등을 진행했다. 이번에는 경찰국 및 경찰국 민원실과, 1차 조사 대상이었던 도청 본관과 도청 회의실(구 민원봉사실) 중 일부를 추가해 2차 감마선 조사를 진행한다. 그리고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방사능 노출에 대비하기 위해 조사 구역을 통제하고 안전성을 확보한다.

이와 더불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직무대리 박태영)도 방사능 노출 등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1월 11일(월)부터 18일(월)까지 휴관한다.

이번 조사 기간 동안 문화전당역에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내 아시아문화광장으로 진입하는 출입구와 전당 에이(A)‧비(B)주차장, 지상에서 전당으로 진입하는 출입구는 전면 통제한다. 옛 전남도청 일대와 민주광장 주변, 지하상가 출입로는 조사 일자에 따라 순차적으로 이용을 제한할 예정이다. 조사구역 내 안전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가림막을 설치하는데, 일반인들은 가림막 안으로 들어갈 수 없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2차 조사는 1차 때보다 방사선이 강한 만큼 안전을 위해 이용자들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