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해남군, 관광업계 종사자 23명 방역요원 선발국비7500만, 군비 1억1200만 편성…땅끝, 대흥사, 미황사 등 주요 관광지 4곳 배치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06 23:01
  • 댓글 0
해남군 관광업 종사자들이 관광지 방역요원으로 선발되어,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관광업계 종사자들이 관광지 방역 관리 요원으로 활동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해남군은 지난5일부터 땅끝, 대흥사, 미황사 등 주요 관광지 4곳에 방역요원 23명을 배치 운영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선발된 관광지 방역 요원은 코로나로 인해 생계와 사업체 운영 등에 막대한 타격을 입고 있는 여행업체 운영자 등 관광업에 종사하는 군민들이다.

군은 국비 7500만원과, 자체 군비 1억 1200만원을 편성해 최대한 많은 이들에게 일자리를 제공, 코로나 피해를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고 있다.

관광지 방역요원은 관광지 방역은 물론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2m 거리두기 등 전반적인 생활방역수칙을 지도하고 관광지 환경점검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오는 3월까지 운영 예정으로, 대흥사와 미황사에 부스 및 난방기 설치 등 방한대책마련으로 근무여건 개선에도 나서고 있다.

해남군은 지난해 9~12월에도 관광업계 종사자를 방역관리요원으로 선발해 운영하는 등 코로나 확산 방지와 일자리 창출의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