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해남군, 부산 발 '코로나 확진자 3명’ 추가 발생황산면 주민 부산거주 딸부부 해남 방문 전파…황산면에 이동선별진료소 설치, 타 지역방문, 모임자제, 이동 최소화 호소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1.03 06:54
  • 댓글 0
명현관 해남군수가 부산에서 방문한 코로나19감염자에 의한 추가 감염자자 발생함에 따라 외부 방문, 모임 자제 등에 대한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해남군에 지난 1일, 부산발, 코로나 확진자 발생에 이어 2일에도 3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황산면에 이동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해남군은 황산면 주민인 전남 575번이 1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지난 2일 전남 580, 581번이 연달아 확진됐다고 발표했다.

전남 575번 확진자는 지난달 28일 부산에서 방문한 딸 부부(부산 1781, 1835번)에게 밀접 접촉 후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으며, 581번 확진자 또한 같은 경로로 감염됐다.

580번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파악 중이다.

군은 황산면에 이동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접촉자, 주민 등 총 65명에 대한 검체를 채취했으며, 확진자들에 대해서는 강진 의료원으로 이송했다.

또한 확진자 이동 동선에 따라 황산면 농협, 남리시장, 농협 하나로마트, 사거리 공룡식당 방문자 등에 대해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선별진료소를 방문, 검사를 받을 것을 안내하고 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2일 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회의를 갖고, 호소문을 통해 “해남군은 군민 안전과 지역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총 동원하고 있다”며 “군민 여러분께서도 연말연시 타 지역 방문과 외출, 모임 자제 등 이동을 최소화하고,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신속하게 검사를 받아 대규모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는 노력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남#코로나19확진#부산#명현관#황산면 이동선별진료소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