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배구
'토종 삼각편대 활약' 대한항공, OK금융그룹 꺾고 상위권 싸움 시동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2.03 22:40
  • 댓글 0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대한항공이 국내 선수로만 OK금융그룹을 잡아냈다.

대한항공은 3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OK금융그룹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18, 21-25, 25-19, 25-17)로 승리했다. 8승 4패(승점 23)를 기록한 대한항공은 2위 OK금융그룹을 1점 차로 추격했다. OK금융그룹은 9승 3패(승점 24) 2위에 머물렀다.

외국인 선수 비예나가 없었지만 국내 선수들이 활약했다. 임동혁과 정지석이 나란히 21득점했고 곽승석이 19점으로 뒤를 받쳤다. 세 명 모두 공격 성공률 50%를 넘기며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 반면 OK금융그룹은 펠리페가 12점에 그쳤다.

1세트 대한항공은 곽승석이 7점, 임동혁이 5점을 올리며 공격을 지휘했다. 또한 범실 4개에 그치며 1세트를 손쉽게 따냈다. 2세트는 상대에 계속해서 공격을 허용하며 세트 스코어 1-1이 됐다.

승부를 가를 3세트. 대한항공은 초반부터 정지석-곽승석-임동혁 삼각편대가 힘을 내며 9-5로 달아났다. 13-9에서는 한선수, 진성태의 블로킹으로 차이를 더 벌렸고 16-10에서 4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20-10 더블 스코어를 만들었다. 23-14에선 상대 서브 범실로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곽승석의 스파이크 득점으로 끝냈다.

4세트 대한항공은 기세를 그대로 이었다. 정지석을 앞세워 초반 6-1로 점수를 벌렸다. OK금융그룹도 반격에 나섰다. 블로킹이 연이어 터지며 7-7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OK금융그룹은 범실을 쏟아내며 자멸했고 그 틈을 타 대한항공의 삼각편대가 다시 활약했다. 점수는 20-12. 이후 양 팀은 한 점씩 주고받았고 대한항공은 어느 덧 매치 포인트에 도달했다. 그리고 임동혁의 백어택으로 경기를 끝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