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친정팀 상대한' 이종현, "오히려 더 재밌었다"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2.03 21:46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이종현이 오리온 합류 후 3연승을 이끌었다.

고양 오리온은 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 경기에서 72-67로 승리했다. 오리온은 3연승을 질주했다.

이 경기는 이종현이 삼각 트레이드로 합류 후 친정팀 현대모비스를 처음으로 만난 날이었다.

경기 후 이종현은 "이겨서 제일 좋다. 경기 전에 관심을 많이 받아서 부담도 있었다. 개인기록을 떠나 팀이 이겼기 때문에 만족을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현대모비스를 상대한 소감은 어떨까. 그는 "생각보다 담담했다. 오히려 더 재밌었다. 상대에 준범이 형도 있고 웃기는 형들이 많았다. 더 재밌었다"고 즐겼다.

휴식기 때 중점적으로 연습한 트라이앵글 오펜스는 원하는 만큼 나오지 않았다. 그는 "휴식기에 연습을 했다고 해도 실전과는 다르다. 당장 시원한 플레이가 나오는 것은 무리다. 시즌은 길고 저도 오리온에 와서 3경기를 했는데 하면 할수록 좋아질 것 같다. 대화도 많이 하고 의견도 나누고 있다. 조급해 하지 않고 시간이 지나면 더 좋아질 것 같다"고 바라봤다.

강을준 감독은 높이와 함께 빠른 농구도 구상하고 있다. 하지만 트리플 포스트를 가동하면 스피드가 떨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이종현은 "그런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서는 한 발 더 뛰어야 한다고 본다. 큰 사람이 있으면 작은 선수보다 늦는 것은 사실이다. 한 발 더 뛰면 높이도 살릴 수 있고 빠른 농구를 추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고양=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