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NBA 개막 앞두고 진행된 코로나19 검사서 48명 확진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2.03 14:05
  • 댓글 0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NBA에 찾아온 코로나19의 악몽은 끝나지 않았다.

2020-2021시즌 NBA는 오는 23일(한국시간)에 개막한다. 이에 앞서 프리시즌은 12일부터 시작된다. 본격적인 시즌 개막이 임박한 것. 

NBA와 NBPA(NBA 선수협회)는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 NBA 선수 546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진행했다. 선수들이 새 시즌 준비를 위해 팀에 합류한 뒤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졌다. 검사 결과 546명 중 48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 약 9%의 선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NBA의 건강·안전 규정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는 증상 여부와 관계없이 최소 10일간 팀 훈련에 참가할 수 있다. 이후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야 팀에 다시 합류할 수 있다. 10일이 지난 후 이틀 동안은 마스크를 쓴 채 개인 훈련을 해야 한다.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번에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들은 곧바로 건강·안전 규정에 따라 격리 조치됐다. 

한편, NBA는 소규모의 확진 환자가 발생하거나 감염 경로의 추적이 가능할 경우에는 리그를 중단없이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