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키움, 김하성 포스팅 요청...메이저리그 도전 공식화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1.25 13:55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김하성(26)이 본격적으로 메이저리그 진출에 나선다.

키움은 25일 “김하성의 MLB 진출을 위한 포스팅 공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키움은 지난해 연말 김하성과 2020시즌이 종료된 후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MLB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합의한 바 있다.

향후 절차는 개정된 한·미 선수계약협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하성의 MLB 진출이 최종 확정된다면 키움은 2014년 강정호, 2015년 박병호에 이어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MLB에 진출한 세 번째 선수를 배출하게 된다.

김하성은 야탑고를 졸업하고 2014년 신인드래프트에서 2차 3라운드에 키움의 지명을 받았다. 통산 7시즌 동안 89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4 940안타 133홈런 575타점 606득점 134도루를 기록했다 .

키움 김치현 단장은 “KBO를 대표하는 선수 중 한 명으로 7년 자격을 갖추고 포스팅을 할 수 있어 축하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김하성과 일문일답.

MLB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돌입했다. 현재 심정은 어떤가?

‣ 먼저 MLB에 도전할 수 있게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이제 첫 단계인 포스팅 공시를 한 것뿐이고, 앞으로 중요한 일정들이 많이 남아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떻게 진행될지 모르기 때문에 앞으로의 일정들은 구단과 에이전트에 맡기고, 나는 야구선수로서 몸을 빨리 회복시키고, 또 내년 한 시즌을 잘 치를 수 있도록 지금부터 대비하고 준비하는 데 집중하겠다.

Q. 이번 시즌 MLB 진출을 염두에 두고 특별히 노력하거나 준비한 부분이 있다면?

‣ 매년 최고의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올 시즌은 마음가짐이나 느낌이 다른 때와 달랐던 것이 사실이다. 다만 포스팅을 앞두고 있다고 시즌을 치르는 동안 특별히 한 것은 없다. 평소와 같았던 것 같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꾸준히 했고, 매 경기 집중하다보니 올 시즌 좋은 성적이 나온 거 같다.

Q. 이번 시즌을 치르면서 장타력과 기동력을 선보였다. MLB에 가장 어필하고 싶은 면이 있다면?

‣ 일부로 강점을 어필하는 것보단 지금까지 해왔듯이 항상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그러면 좋은 결과들이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

Q. 포스팅을 통해 MLB에 진출했던 팀 소속 박병호 선수가 조언해 준 부분이 있었는지?

‣ MLB 진출에 대한 조언을 직접 해주시진 않았다. 박병호 선배님은 평소에도 팀의 기둥으로써 선수들한테 좋은 영향을 끼치신다. 지금까지 선배님을 옆에서 지켜보면서 많은 것들을 배웠다. 나를 포함한 후배들에게 보여주신 행동들 하나하나가 앞으로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Q. 앞으로의 계획과 응원하는 팬들을 위해 한마디 해 달라.

‣ 비시즌 동안 몸을 잘 만드는 것이 먼저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는데 가급적 외부 활동은 자제하고 운동에만 전념할 생각이다. 올 시즌 야구장에서 자주 만날 순 없었지만 팬들께서 항상 응원해 주셔서 큰 힘이 됐다. 야구 선수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겠다. 감사드리고, 건강 유의하시길 바란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